티스토리 뷰

IT

MS에게 결정적인 순간 10장면

멀티라이터 2008. 11. 21. 13:30


얼마전이 윈도우즈 발매 25주년 이었더군요. 뭐 그 기념으로 여기저기서 기사가 나왔는데요. 타임지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중요했던 순간 10개를 선정해서 소개를 했네요. 그래서 그 기사에서 소개한 10장면을 포스팅합니다. 아래 설명은 타임지의 글을 기초로 요약하고 또 몇가지 제가 아는 사실들을 약간 추가 했습니다. 야래의 열장면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역사를 다 이야기하지는 않지만 그냥 타임지가 선정한 결정적인 순간 10장면 정도로 이해하고 한번 보시면 좋을듯 하네요.^^;;



1. 빌게이츠 회사를 창업하다.



하버드 대생이었던 빌게이츠는 최초의 소형 컴퓨터였던 MITS의 알테어 8800용으로 BASIC을 개발한 후 회사를 전격적으로 창업한다. 회사창업후 빌게이츠는 학교를 그만두고 회사일에 전념핞 후  하버드 동기인 스티브 발머를 영입한다. 처음회사의 이름은 Micro-Soft 였으나 회사이름이 작고 부드러운 아이스크림을 연상시킨다며 회사이름을 오늘의 Microsoft로 바꾼다.


2. 주식을 상장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IBM에 MS-DOS를 라이센스 방식으로 판매를 하여 큰 수익을 얻는다. 1985년의 수익이 1400만달러에 이른다. 1986년 3월 13일 회사는 주당 21달러에 주식을 상장하고 그날 28달러까지 주식가격이 상승한다. 1987년 빌게이츠의 공동창업자 폴알렌은 회사를 떠난다. 하지만 빌게이츠와 폴알렌은 이미 재산이 천만달러가 넘어섰다.


3.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출시

마이크로소프트 워드는 1983년에 발매되었지만 이미 개발은 MS -DOS와 함께 개발중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는 애플 매킨토시와 윈도우 버전으로 개발됐다. 엑셀, 파워포인트 워드를 합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는 1989년 발매되었다. 한때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은 좋은 관계를 유지 했지만 윈도우의 인터페이스가 애플의 운영체제와 유사하다는 이유로 고소를 한다. 6년간의 법정 소송이 계속됐으나 마이크로소프트가 승소한후 승승장구했던데 비해서 애플은 예전의 힘을 잃기 시작했다


4. 인터넷세상에 뛰어들다.


1996년까지 빌게이츠는 인터넷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1996년 8월 마이크로소프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3.0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브라우져 경쟁을 펼친다.

5. 밥에게 안녕을 고하다.

빌게이츠 부인인 멜린다 주도로 만든 프로그램으로  초심자들에게 더 더 쉽게 컴퓨터를 쓰도록 고안된 프로그램 모음이지만  윈도우 98에서 밥은 사라지고 맙니다. ^^:;


6. 독점법 소송



1998년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에 익스플로러를 번들 형태로 제공함으로써 독점법 위반으로 소송을 당하다. 미국정부는 원래 마이크로소프트를 운영체제 부분과 응용프로그램 사업부가 나누어질뻔한 위기를 격지만 공화당 정부가 들어선후 극적으로 합의를 하게 되고 그 후 다른 정부에게도 독점법으로 고발 당하여 수십억달러를 합의금으로 내놓게 된다.

7.  윈도 XP 데뷰

2001년 좀더 안정적이고 더욱 유저 친화적인  윈도우 XP가 발매되어 큰 인기를 얻다.


8. XBOX로 게임기 시장에 뛰어들다.

새천년을 맞이해서 마이크로소프트와 빌게이츠는 자신들이 게임시장을 원하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 닌텐도와 소니 같은 일본 회사들이 주도권을 잡는 상황에서 게임시장에 뛰어든 마이크로소프트는 발매당일 타임스퀘어에는 천명이 넘는 사람이 줄을 서서 엑스박스를 구매했다. 킬러게임이 없어서 고전할것으로 예상됐으나 헤일로의 성공으로 비교적 쉽게 게임시장에 안착하여 소니 플레이스테이션2에 이어서 넘버2의 자리를 차지한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엔 소니가 아니라 닌텐도에 밀려서 넘버 2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9. 비스타의 추락



많은  연기끝에 발매된 비스타는 스타일리쉬한 그래픽에도 불구하고 많은 비난을 듣고서 추락을 겪어야 했다. 비스타가 나온지 2년밖에 안되는 2009년 10월 마이크로소프트는 새로운 운영체제인 윈도우 7을  내놓을 예정이다.


10. 사인필드 광고의 실패


애플광고 PC VS 맥광고에의해 회사의 이미지가 추락하게 되자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에 대한 반격으로 미국의 인기 코미디언 사인필드를 천만달러라는 거액을 주고 광고에 캐스팅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제작한 광고에는 사인필드와 빌게이츠와 함께 등장해서 화제가 되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좋지 못했다.
그러자 즉시 마이크로소프트는  Im' PC라는 새로운 캠페인을 런칭한다.


댓글
  • 프로필사진 최면 윈도 개발 중 IBM과 결별을 선언한 것이 가장 크지 않을까요?
    OS/2와 윈도의 결별..
    실제로 윈도95가 나온 당시에도 성능상으로는 더 일찍 나온 OS/2 Warp 보다 뛰어나지도 않았고요..
    2008.11.21 14:4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도스가 성공한건 성능보다 가격이 싸서고.. 또 윈도우의 경우는 이미 MS에게 오피스라는 킬러소프트웨어도 있었고.. OS/2 Warp는 워낙 많은 기능을 넣는 바람에 당시 컴퓨터로 돌리기 힘들었죠. 사실 MS가 성공한것을 보면.. 그들은 적당한 떄와 적당한 곳에 있었던데 비해서 다른 회사들의 삽질이 큰 역할을 했던것 같습니다.^^;; 2008.11.22 02:00 신고
  • 프로필사진 젤가디스 마지막 2개는 안습이군요. 김정남님은 윈도우 7 어떻게 보시나요? 그냥 xp 계속 써도 될거 같네요 저는 웬만큼 좋아지지 않았으면 말이죠. 엑스박스 360은 이제 흑자로 전환했다죠. ^^ 역시 무서운 재력;; 2008.11.21 15:50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원래 마소가 한번 삽질한다음에는 다음버전에서는 또 크게 성공을 하는 경향이 있으니깐요. 엑스 박스 360을 보면 학습능력 하나는 세계최강의 조직같아요. 비스타 같은 실수는 안하리라고봅니다.^^;; 2008.11.22 02:04 신고
  • 프로필사진 정환 글쎄요...저는 비스타의 추락보다는 오히려 윈도 95의 출시를 언급하는게 더 낫지 않을까 하는 개인적인 견해를 언급해봅니다.
    그렇게 치면 윈도ME도 비슷한 수준인데 말이죠.

    하기사...제 노트북도 비스타이고 1년전에 샀는데.....
    1년후에 윈도7이 나온다고 한다니 참.....욕나오는 상황이네요.
    2008.11.21 16:17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타임지의 기사지만.. 좀 성의가 없고.. 좀 의아하더라구요.^^;; 사실 제가 모든 기사를 보고서 글을 쓴게 아니라.. 글을 읽으면서.. 블로거에 글을 썼거든요. 그래서 나중가면서 좀 이상한데. 하면서.. 결국 다 써버렸네요.^^;; 2008.11.22 02:05 신고
  • 프로필사진 레몬트리 비스타의 실패는 정말 의외였습니다. 왜냐하면 MS 직원에 있는 사람들이 똑똑하고 풍부한 지식을 가지신분들인데 놀랍게도 대중 PC사양과 요구 사항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점은 정말 이해할수 없습니다.
    정말 이런 기업에서 그런 바보같은 실수를 할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네요.
    흠흠..;;
    2008.11.21 19:40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밑에 구차니님이 제생각을 다 적어주셨네요. 참고하세요.^^;; 2008.11.22 02:07 신고
  • 프로필사진 구차니 비스타가 실패 할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이전 windows 3.1 / windows 95의 시장 성공에 얻은 학습에 기인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 이전 상황에서 계속 윈도우의 지나친 사양으로 인해 버전업시에 상당한 하드웨어 적인 업그레이드가 발생을 하였고, 그로 인해서 하드웨어 제조사나 판매처에서 조금은 업그레이드로 인한 반사 이익을 얻었었죠. 그러한 경험적 지식으로 인해 MS 에서는 이번에도 사람들이 고사양으로 출시하면 업그레이드 할 것이고, 하드웨어 제조사 측에서도 모종의 거래가 있지 않았을까 예측을 해봅니다.
    하지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XP에서 만족할 수준의 성능과 안정성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에서 성능 및 안정성의 메리트가 뚜렷하게 차이나지 않는 비스타로의 업그레이드는 비스타 가격과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가격은 아무리 DRAM 가격이 바닥을 치고 있더라도 '수긍'하기 어려운 수준이었습니다. 게다가 너무 보안을 강조한 나머지 사용자 편의를 무시했기 때문에 더욱 악평이 심해 진것으로 보입니다.
    결론은, 돈 맛을 알아 버린 MS와 하드웨어 제조자들의 사용자를 우롱한 잘못된 만남이 원인이 아니었을까 생각이 됩니다.

    최면님의 말씀대로 IBM과 MS가 손잡고 하다가 결별을 선언하게 되는데, 그 사건으로 인해서 IBM 노트북에는 남들은 다 있는
    Windows Key가 없습니다. IBM측의 해명으로는 특화된 키는 지원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그 앙금이 남아 있는거겠죠.
    2008.11.21 20:1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구차니님 말씀에 동의합니다. 그리고 이제 게임을 즐기지 않는 이상 지금 현재 컴퓨터에 만족하는 사람이 많을것같습니다. 인터넷하고..동영상, 워드에 대다수의 시간을 활애하는데. 괜히 돈들여서 비스타를 쓸필요 없죠. XP나오기전만 해도 인터넷하면서 동영상 돌리고 워드하기에는 부족했지만.. XP를 원만하게 돌리는 컴퓨터라면.. 이제 게임을 제외하고는 다 원활하게 프로그램이 돌아가니.비스타까지 가서 돈쓸필요는 없었던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이를 아는지 윈도 7에서는 좀더 가벼운 운영체제를 목표로 한다니. 어떤제품으로 등장할지. 또 기다려 봐야할것 같네요.^^ 2008.11.22 02:11 신고
  • 프로필사진 김원종 저도 비스타의 추락보다 윈도우 95 출시가 더 큰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고 생각이 듭니다.
    벌써 13년전의 일이긴 하지만, 당시 인텔이 펜티엄이라는 역사적인 CPU가 나왔던 시점에 윈도우 95 역시 도스가 있어야만 구동 가능하던 반쪽짜리 윈도우에서 벗어나 독자적인 부팅이 가능해진 진정한 운영체제로서의 기능을 하게 되었습니다. 윈도우 자체아 이미 3.0이었던 시절부터 본격적으로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었지만, 윈도우 95가 컨슈머 시장에 날린 충격은 거의 핵폭탄급이었습니다...
    비록 안정성과 성능 면에서는 개선의 여지가 많이 있었지만, 적어도 도스세대의 종말을 알리는 OS였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MS역사에 길이 남을 운영체제라고 생각이 듭니다.
    2008.11.21 23:34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윈도우 95 출시.. 정말 그때 생각하면 세상이 완전히 달라지는것처럼 전세계가 열광했죠.^^;; 그리고 현재 처럼 세계 최강의 마이크로소프트를 만들어 냈구요. 위의 글은 타임지의 글을 번역한것이라서요. 저도 글을 쓰면서 좀 이상했지만.. 타임지의 기사라서 소개식으로 가져온겁니다.^^;; 2008.11.22 02:12 신고
  • 프로필사진 아크몬드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2008.11.24 00:0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