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NPD가 11월 비디오 게임 판매 자료를 발표했습니다.  닌텐도가 각종 판매량 1위를 달리는건 전혀 새로운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런데 닌텐도 위가 이번에는 지금까지의 월별 판매량사상 최다 판매기록을 경신해버렸습니다. 닌텐도전문가들은 당초 150만개를 예상했는데 이러한 예측을 깨고 200만개를 넘기다니 정말 엄청난 기록을 세워버렸습니다.  200만개가 넘었다는 소식에 전문가들은 입을 다물지 못할만큼 놀랐다고 하더군요. 그게 그럴수 밖에 없는게 작년 11월에 백만대 내외가 판매되었음을 생각하면 무려 두배나 더 팔렸기 때문입니다.

한편 닌텐도 DS 역시 157만개가 판매되어서 월별 판매량으로는 두번째로 가장 많이 판매되었습니다.  닌텐도의 새로운 히트상품인 닌텐도 위핏 역시 697,000개가 판매되면서 닌텐도 대박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이러한 닌텐도의 놀라운 활약에 여기저기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요.

재미있는 기사들도 눈에 띄네요.

산타가 닌텐도를 먼저 방문하다.  LA TIMES

Wii will, Wii will rock you  SFGATE

닌텐도 11월 판매 쇼크!   PC WORLD

닌텐도 위가 공식적으로 경기불황을 증명하다. CNN


위의 CNN 기사는 낚시같은 제목이지만 사실 11월에 닌텐도가 세운 기록들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알려주는 기사입니다. 그리고 저렇게 닌텐도가 많이 팔리는 이유는 역시 사람들이 스키를 타러가기 보다는 집에서 게임을 하기 때문에 많이 팔린것이 아니냐? 이렇게 결론을 내고 있습니다.

역시 게임은 경기가 좋으면 좋은대로 잘나가가고.. 경기가 불황이면 불황인대로 또 더 잘나가는것 같습니다. ^^;;  하여튼 불황에 강한 산업 게임이라는 사실이 또한번 증명되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닌텐도 위 처음 나올때 .. 저렇게 우스꽝스런 모습으로 누가 게임하겠냐면서  닌텐도가 차세대게임기 시장을 포기했다는 말까지 들었는데 참 이런 성공을 거두는걸 보면서 진짜 성공이라는것은 누구나 다 예상하는 상황에서 오는것이 아니라 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의외성에서 오는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듭니다.

만약 누구나 생각할수 있는 성공의 길로 걷는다면.. 사실 그 길에는 이미 마이크로소프트처럼 덩치큰 기업들이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을겁니다. 이번 성공은 이미 마이크로소프트와 소니가 어디로 떠날지를 알고서.. 그길을 따라가지 않고.. 새로운 길을 개척했기에.. 그만큼 돌아오는것도 많았던거죠.

물론 위험도 컸지요.  사실 창의성이라는것은 그만큼 불확실에 대한 도전이라고 하잖아요?

성공보다는 실패할 확률이 더 큰 새로움에 대한 도전을 통해서 성공을 했기에 닌텐도의 성공 역시 이렇게 놀라운 기록들을 경신해내는것같습니다. 어차피 마이크로소프트와 소니가 있는 방향으로 가면 그냥 피튀기는 전쟁만 있을뿐 닌텐도가 얻을것은 별로 없었을겁니다.

그럴때 과감한 혁신을 통해서 새로운 방식으로 게임시장에 접근한 닌텐도...

그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요즘 닌텐도 위핏을 하고 있는데... 건강해지는 것이말로 정말 재미있는것이라는 생각으로 이 게임을 만들었다는데 진짜 닌텐도 위핏 30분 정도 하면 땀이 조금씩 흘러내리는데.. 그때 기분.. 참 좋더군요.

정말 대단한 회사입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8.12.12 17:32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어.. 님도 그러시나요? 저같은 경우 비정상적인 추천은 거의 없었는데.. 지금 조금은 달콤한 러브송 42회(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2186881)를 올렸는데 지금 비정상적으로 추천이 늘어나서 다음에 문의를 했습니다. 저는 괜히 누가 저를 음해(?)하려는건줄 알고.. 깜짝놀랐는데. 저만 그런건 아니었군요.^^;; 그나마 다행(?)이네요. 다른 글도 그렇다니 약간 안심입니다. 블로거뉴스의 신뢰성을 공격하기위한 수단으로 다음의 버그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띾요? 그러고보니 얼마전부터 조회수보다 추천수가 많다면서 여러 비난들이 쏟아졌는데.. 그게 이런 이유가 있는듯하네요. 죄송하게도 원하는 답을 못드려서 죄송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버그인것 같습니다. ^^;; 아참.. 투표 감사드립니다. ^^;; 저도 님의 글 잘보고 있어요. 블로거뉴스에서 님의 글을 보면 반가운 마음으로 클릭해서 읽게 됩니다. ^^;; 2008.12.12 17:39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8.12.12 18:58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저에게 투표를 하셨다니..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제가 IT쪽이다 보니..인터넷 서비스에 관심이 많고. 결국 블로거 뉴스에 대해서도 많은 이야기를 하게되죠. 앞으로도 블로거 뉴스에 대해서는 제가 느끼는대로 자주 이야기할 생각입니다. ^^;;(지금도 하나 준비하고 있어요.^^;;)

    블로거뉴스측에서도 블로거뉴스와 관련된 이야기를 많이 듣고 싶어하더군요. 제가 블로그를 통해서 몇번 블로거뉴스에 대해서 이야기했는데 몇개 반영도 되었더라구요. 아마 블로거뉴스에 대해서 진지하게 장문의 글을 남기시면 아마 블로거뉴스 관계자분이 댓글달아주실겁니다. ^^:; 블로거뉴스도 유저들의 의견에 목말라있다는 기분이 들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사는이야기에 있는 글들을 꽤좋아합니다. 사실 가장 많이 글이 올라와서 경쟁이 심한곳이죠. 지금 많은 분들이 오른쪽 날개에있는 베스트뉴스의 분야를 나누기를 바라지만.. 물리적으로 세개이상 나누기는 힘들지 않을까 싶네요. ^^:;
    2008.12.13 16:59 신고
  • 프로필사진 리넨 wii가 해외에서 잘 나가는 글들을 볼 때마다 저번에 구입해서 wii스포츠만 가지고 놀다가 팔아버린 제 정식발매wii가 생각납니다. 해외처럼 국내도 좀 해줬으면 좋겠지만 ㅠ.ㅠ 2008.12.13 00:3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아쉬운게.. 기타히어로와 닌텐도 위가 성공한게 가족이 함께하는 게임이기때문에 성공한건데.. 이 두게임이 한국에서 유독 부진한건.. 아직 게임이 가족과 함께하는 문화가 정착되지못했기 때문이 아닌가 싶어서 아쉬움이 큽니다.^^:; 2008.12.13 17:15 신고
  • 프로필사진 moohan 초등학생 조카가 원하는 건 닌텐도 DS더군요.
    같은 회사에서 일하는 디자이너 누나(사실은 아줌마임)아들도
    초등학교 입학 선물로 닌텐도DS를 사달라고 하더군요.
    미취학 아동들에게도 닌텐도 DS는 요즘 제일 받고 싶은 선물인가 봅니다.

    저는 몇번 만져봤는데,
    글쎄요,
    어렸을 적 '재믹스'를 가지고 싶어했던 마음을
    지금 아이들이 '닌텐도 DS'를 가지고 싶어하는 마음과 연관시켜보면
    조금 이해가 되긴 합니다 ^^

    + 위핏이 뭔지 몰라서 검색하러 갑니다 ㅋ
    2008.12.13 03:06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어린시절 재믹스를 가지고 싶어하는 마음.. 근데 당시에는 재믹스 가지면 친구들에게 인기 넘버원이었죠.^^;; 지금이야 닌텐도 DS는 오히려 없으면 소외감까지 느낀다고 하더군요. 그게 어린시절에는 상처가 되는데 말이죠.^^:; 재믹스 이야기에 어린시절 추억으로 빠져들었네요. 오락실의 게임을 집에서 하다니.. 당시 나름 충격먹었습니다. 좀 엉뚱한 결론으로 치달아 버렸네요. 닌텐도 DS보다는 재믹스가 더 문화쇼크죠.^^;; 2008.12.13 17:11 신고
  • 프로필사진 crazyys 닌텐도는 유독 스펙 중시하는 한국에서 저평가 받고 있는 것 같은데...
    DS와 PSP 가 나올 때에도 그래픽차이가 심하다면서 까이고, 차세대기 경쟁에서도 큐브랑 성능이 같다면서 까이고...
    위 다운로드 소프트로 발매된 록맨 9 탄 기사에 달린 덧글들 보면...

    [게임다움]을 제대로 알고 [게임다움]을 추구하는 회사라고 생각합니다.
    2008.12.13 04:3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닌텐도는 아예 그 게임다움이 무엇인지를 정의하는 회사라는 생각까지 듭니다. ^^;; 2008.12.13 17:06 신고
  • 프로필사진 브라이거 예전 제가 어렸을때 처음 구입한 게임기가 바로 패미콤이었습니다. 게임마다의 고유한 재미보다는 그래픽을 추구하는 눈요기 게임들이 고평가받고 있는 현실에서, 재미를 추구하는 닌텐도의 흥행을 보면서 역시 닌텐도 라는 생각이 많이 들군요. 개인적으로 국내에서도 닌텐도나 소니와 같은 세계에서 인정받고 흥행할 수 있는 기업이 등장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2008.12.15 12:0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