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 M200X

 


마치 UFO 처럼 생긴 스카이카 M200X는 3 미터 정도를 공중에 떠서 시속 50마일 속도로 날 수 있습니다. 뭐 저렇게 보면 저게 하늘을 나는지 모를텐데요.  아래 동영상을 보시면 실제로 나는 걸 볼수 있습니다.

>



 

2.  M400





위의 스카이카는 왠지 장난감처럼 보이는데요. 여기 정말 자동차인지 비행기인지 헷갈리는 스카이카가 하나더 있습니다. 위의 스카이카는 몰러인터네셔널의 작품인데.. 위의 M400역시 같은 회사의 제품입니다. 위의 제품이 스카이카의 가능성을 알아보는 정도였다면 이번에는 좀 제대로 된 느낌이 나지 않습니까? 같은 회사의 제품으로 이번에는 훨씬 진보된 스카이카입니다. 우선 M200이 2인승인데 반하여 위의 스카이카는 4인승이고 6천미터의 고도에서 608 KM로 나는게 목표라고 합니다. 그래도 하늘을 나는 모습을 봐야 실감이 나곘죠?





3.   Parajet Sky




지금 현재 현실에 가장 가까워진 스카이카입니다. 현재 스카이카를 개발한 연구진들이 아프리카 말리로 떠나는 모습이 CNN과 BBC에 방송되면서 관심을 고조시키는 중입니다.  참고적으로 세계최초의 바이오 에너지로 땅을 달리고 하늘을 날수 있는 자동차입니다. 2천피트에서 3천피트를  68마일의 속도로 날수 있다는데요. 아직 날고 있는 동영상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아프리카에서 출발해서 스페인과 프랑스를 거쳐 영국으로 돌아온다니 이 모습을 지켜보면 되겠죠. 그래도 좀 아쉬움이 남으니 CNN에서 방영된 위의 스카이카와 관련된 동영상이라도 볼까요?

 

 

4.  오토 블랜터




1번과 2번에서 언급한 스카이카의 제작사인 몰러 인터내셔널사가 야심차게 개발중인 오토 블랜터는 페라리의 자동차 엔진을 이용하며 2년후에 등장할 예정인데요. 지상에서는 160 KM 공중에서는 240KM로 달릴수 있다고합니다. 1번과 2번의 사진을 보시면 알겠지만 스카이카라기보다는 공중을 떠다니는 물체 혹은 소형헬기에 더가까운데 이번에 제대로된 스카이카를 개발할려는것 같습니다.


5.   트랜지션



MIT 수재들이 모여서 만든 스카이카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되고 현실적인 모델입니다. 솔직히 위의 스카이카들을 보면 비전이 엄청나서 허황된 느낌을 받는데 이들은 자신들의 발명품이 엄밀히 말하면 항공기에 가깝다는걸 인정하고 자신들의 스카이카를 운전하기 위해서는 항공 면허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있고  안전 이라던가  보험등 여러 문제들을 솔직히 시인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가장 뛰어난 기술력이 들어간 것이라는 것을 단박에 알수 있습니다. 트랜스 포머를 보는 듯한 기분이 드는데요. 여기서 사진을 더 감상해보시죠. ^^;;
























디자인에서부터 꽤 현실적인 느낌이 들지 않습니까? 비행기에서 자동차로 변하는데 15초 정도 걸린다는데 이런 변신 개념을 넣은것도 과학적으로 느껴지고 말입니다.  2인승인 위의 스카이카는  2월초에 시범비행을 할 예정이며 안정성이 검증되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가는데 가격은 20만달러 정도 한다고 하는군요.  위의 스카이카들은 서로 자신들이 다 최초라고 주장을 하고 있고  언론에서 세계 최초라는 말들을 다 수식어로 달아주고 있는데요.  실험용으로 존재하는 제품에 최초라는 타이틀을 달수는 없다고 봅니다. 그건 비공인 타이틀이고 본격적으로 상업적인 판매가 이루어질때 그때 최초 타이틀을 달아줄수 있다고 보거든요. 판매를 시작했다는건 안정성이 보장이 되어야 하기 때문이죠. 그래서 그 최초라는 타이틀을 따기 위해서 엄청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데 말이죠. 제 개인적으로 가장 먼저 상업화 되는 스카이카는 5번 트랜지션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온누리 별개 다 전쟁을^^
    잘 보고 갑니다
    좋은 날 되시구요
    2009.01.15 15:01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항상 최초라는타이틀은 오랜 시간 이름에 남으니깐요.^^;; 2009.01.15 16:21 신고
  • 프로필사진 루카스 처음보는 자동차도 있네요^^ 무엇이든 처음 시도되는 것들이 항상 눈에 잘 띄게 되고 오래도록 기억에 남게 되는것 같습니다.가끔은 새로운 일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바보 취급을 받을 때도 있지만, 때로는 선각자라는 이름으로 남을 수 있는 기회일 수도 있다고 각합니다. 2009.01.15 17:0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정말 바보취급 받은 선각자들이 많죠.^^; 그런데 또 그런 사람들이야기가 재미있더라구요.^^;; 2009.01.15 23:00 신고
  • 프로필사진 황준영 왜자꾸 날으는자동차라는 이름에 집착을하는지 모르겠네요...그냥 비행기라는걸 시인하는편이 더옳을텐데....현실적으로 저런물건들이 하늘을날아다닌다고 생각하면 끔찍하네요...ㅎㅎ 멀쩡한 아파트에 돌진하는 음주운전자도 생길지 모를일이니...현실성은 거의 없다고보여지네요..어차피 저걸운행하려면 운전면허가 아니라 조종사면허가 필요할테고..공항관제시스템없이 저런걸 날린다는건 미친짓이라고 생각하거든요..거기다 MIT에서 만든걸빼면 에너지효율면에서 저게 얼마나 날수있을지의문이구요..아마도 조루일것같은데..ㅎㅎ 암튼 재미있게 잘봤습니다...MIT껀 처음보네요...자동차모양을한 경비행기.. 2009.01.15 17:57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그런면에서 다섯번째의 트래스모퍼(?) 플라잉카의 개발자들은 좀 다르더군요. 자신들이 개발하는건.. 비행기처럼 하늘을 날고.. 활주로에서 착륙한다음에 변신한후에 곧장 도로를 달린다는 그런 개념이라면서.. 자신들은 비행기에 더 가깝다고 하더라구요. 그래도 언론들은 흥미를 끌어야 하니. 세계 최초의 플라잉카라는 수식어는 꼭 달아주고 있지만요.^^;; 2009.01.15 23:02 신고
  • 프로필사진 나인테일 어차피 기술적으로 가능하다고 해도 기름값은 답이 없는데 말이지요..(....) 2009.01.15 20:4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조기~ 네번째의 플라잉카는 바이오 연료라면서.. 연료효율성을 강조하더군요. 근데 제가보기에는 아직까지.. 대부분의 플라잉카는 부자들의 수집욕구를 자극하려는것 같습니다. 2009.01.15 23:03 신고
  • 프로필사진 털보아찌 하늘을 나는 자동차 신기합니다.
    저것 타고서 한번쯤 날아 보고 싶은 생각도 드네요.
    2009.01.15 22:08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한국에도 1번과 2번 4번의 플라잉카를 만든 회사가 한국 홈페이지가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신기해하더라구요.^^;; 2009.01.15 23:04 신고
  • 프로필사진 FatherBr 저 'SkyCar' 회사에 아마 삼성항공이 상당량의 금액을 출연했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글 홈피도 생겼고요. 저 SkyCar 지분이 현재 삼성그룹쪽에 있는지, 삼성항공의 후신인 한국항공산업에 있는지, 혹시나 지분을 팔아치우고 넘겼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맨 아래의 현실적이라는 스카이카는 전혀 현실적이지 않습니다. 도로와 활주로를 겸용할 수 있는 타이어가 없거든요.
    2009.01.16 08:21
  • 프로필사진 foog 저 원반이 날 때 나오는 음악이 멋있군요. :) 2009.01.15 22:11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foog님 오랜입니다. 반갑네요. ^^:; 마치 UFO나타날때의 그런 미스테리함이 느껴지는게.. 장면 잘 편집하면 UFO동영상이라고 해도 믿을것 같습니다.^^;; 2009.01.15 23:06 신고
  • 프로필사진 FatherBr 개인적으로 유일한 현실적인 물건은 세번째, 그다음 가능한 것은 수직이착륙(혹은 이에 가까운 이착륙)이
    가능한 1, 2번 모델이 될 듯 합니다. (4번도?)
    항공기가 착륙할 때는 타이어에 엄청난 스트레스가 갑니다. 항공기 타이어는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제작이 되어 있긴 한데, 이것 때문에 이 타이어는 도로주행엔 아주 몹쓸 물건이 되는 겁니다. (연비 꽝) 반대로 도로주행이 가능한 타이어라면 착륙의 스트레스를 견딜 수 없죠. 그래서 5번째 '컨버티블'은 아주 비관적으로 보입니다.
    2009.01.16 11:09
  • 프로필사진 구차니 오토블렌터는 상당히 비현실적인 디자인이라고 보여지네요. 과연 저런 날개로 뜰수 있을까. 저 속도로 항력을 얻어 낼수 있을까는 의구심도 들고 말이죠. 일단 디자인상으로는 hover car에 근접하게 작동되지 안을까라는 생각이 드네요.

    아 자꾸만 사이버 포뮬러가 떠오르네요 ㅋㅋ
    팬으로 차를 띄워서 공중 드리프트를 쓸줄 알아야 하는건가요 ^^;
    2009.01.18 13:11
  • 프로필사진 FatherBr 이런것도 있습니다. 좀 비싸다죠.

    http://kr.youtube.com/watch?v=1W2CE8fViMs
    2009.01.21 08:1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