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가 애플과 닌텐도의 추종자라는건 너무나 잘알고 계실겁니다. ^^;;     사실 이들회사의 실적은 경이로움 그 자체입니다.  스티브 잡스가 돌아 오기전 시가총액이 7억달러에 불과했던 애플은  현재 1460억달러가 되었습니다. 닌텐도의 시가총액은 527억달러인데 이는 일본에서 네번째 규모입니다. 특히 닌텐도의 직원은 불과 3700명에 불과한데 사원 1인당 수익이 160만달러로  2위인 골드만 삭스의 124만달러를 능가하며 전세계 기업 중 가장 효율성 높은 집단으로 공인 받았습니다. 또한 애플과 닌텐도는 각각 250억달러와 100억달러를 현금으로 보유하는등 기업을 평가하는 다양한 척도에서 초일류 그룹으로써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두회사가 더욱 무서운 것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동시에 개발하고 이를 하나의 통합된 플랫폼으로 구축함으로써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생태계 모델을 창조했다는 겁니다.

우선 닌텐도의 이야기를 먼저 하자면 지금 일본을 대표하는 게임회사들을 살펴보면요. 남코, 코나미, 에닉스, 에닉스퀘어는 닌텐도의 보호아래서 자란 회사들입니다. 사실 닌텐도가 패미컴으로 다망해가는 게임 생태계를 복원시켰고 이번에는 축소되던 게임생태계를 닌텐도위를 통해서 더욱 확장 발전시키고 있죠.

그런데 오늘 애플의 앱스토어가  5억만회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는 소식을 들으니 새삼 스티브 잡스의 위대함은 바로 그런 생태계의 창조에 있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애플2가 컴퓨터 업계에 끼친 중요한 영향 중에 하나는 이른바 킬러소프트의 등장입니다. 각 가정과 사무실에 애플이 놓이게 되자 많은 사람들이 게임과 업무에 컴퓨터를 이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소프트웨어 시장의 가치를 꿰뚫어본  프로그래머들이 등장했고 실제로 첫번째 스프레드 시트 프로그램인 비지캘크는 킬러 소프트라는 명성을 얻으며 상업적으로도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비지캘크의 성공은 많은 프로그래머들을 자극시켰고 애플컴퓨터를 기반으로 하는  소프트웨어 회사들이 벤처기업이라는 이름으로 본격적인 창업붐이 일어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지금 현재 최고의 IT 회사로 손꼽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성장에도 역시 애플2의 성공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애플2를 통해서 많은 소프트웨어를 판매했고 덕분에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렇듯 애플2는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산업에도 크게 기여하였으며 가정용 컴퓨터가 하나의 떳떳한 산업으로 인정받게 만들었고 수많은 실리콘 벨리 벤처신화의 초석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아이폰과 앱스토어를 보면 과거 애플2가 이뤄놓은 바로 그런 생태계가 창조되고 있음이 느껴집니다.  현재 스티브잡스가 이뤄놓은 아이폰과 앱스토어가 이뤄놓은   이 생태계는 물만난 고기처럼 개발자들을 신나게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우선 앱스토어의 분야자체가 다양합니다.

물론 지금 앱스토어에서 최대의 혜택을 얻는 분야는 게임입니다.   아이폰 게임으로 부자된 사나이의 이야기 에서 밝혔듯이 회사다니면서 장난삼아 만든 게임으로 두달만에 25만달러르 번 이야기가 등장을 했습니다. 현재 애플은 아이팟터치를 닌텐도 DS의 경쟁자로 포지셔닝해서 여러가지 성공을 거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팟 터치는 게임만을 위한 생태계가 아닙니다.

아주 기발한 아이디어 하나로도 억대의 돈을 벌수 있는 곳이 바로 앱스토어입니다.   애플 앱스토어에 난데없이 벌어진 방귀전쟁! 에서 보듯 한순간의 웃음을 위한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이 하루동안 천5백만원을 벌게해주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개발능력을 갖춘 사람들은 아주 신나서 앱스토어라는 생태계에 뛰어 들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테크크런치를 보니 앱스토어에서 가장 부진했던 교육용 소프트웨어에서도 가능성이 열리고 있다는군요. SAT vocabulary  같은 프로그램들이 젊은학생들을 상대로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교육용 머쉰으로써의 아이폰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는 사실 그 성공에 개발자가 더욱 놀라고 있는게 현실입니다.  채널웹에서는 페이크 콜의 개발자를 소개하고 있는데요. 페이크 콜은 회의라던가 어색한 분위기가 흐르는 곳에서 가짜로 전화가 와서 그 자리를 피하게 만들어주는 단순한 프로그램입니다. 그런데 이 초간단한 프로그램을 앱스토어에 등록했는데 무려 25만건의 다운로드가 기록되었고 덕분에 17만 3200달러의 수익을 얻었는데요.  한국돈으로 대 2억 3천만원원에 가까운돈을 번겁니다.  그러니 앱스토어의 성공에 개발자도 놀라고 있다는 기사를 쓴겁니다.


개인적으로 앱스토어의 위대함은 이른바 포유류도 살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었다는 겁니다. 사실 이미 PC시장은 공룡들의 각축전이고 개인의 능력보다는 이미 회사의 기득권에 달려있습니다. 이제 뛰어난 기술과 제품으로 승부를 보는시대가 아니라 이미 확보한 회사의 영향력 아래서 승자와 패자가 결정난 상태입니다. 즉 게임만 해도 EA나 액티비전 같은 회사가 다 장악을 해주셨고 워드 프로그램은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공룡이 존재하는 이상 소규모 회사들이 설땅도 없고.. 개발자의 삶도 결국 자신이 소속한 회사에 의해서 결정이 나는거죠. 개발자로써 뭔가를 새롭게 만들고 싶어도 그런 모험마저도 허용되지 않는게 PC 시장입니다.  하지만 이미 공룡들만의 생태계가 된 PC와는 다르게 앱스토어는 기발한 아이디어 하나로 포유류가 억대의 돈을 벌수 있는 공간입니다. 그러니 개발자들이 얼마나 신나겠습니까?

이런 생태계를 만들어 놓은 스티브 잡스 정말 대단합니다. 오늘 비지니스 위크 에서는 The Apple App Monster 라는 글을 통해서 앱스토어에서 벌어지는 놀라운 일들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앱스토어의 불안한 이유의 첫번째로 스티브 잡스가 6개월동안 회사에 없다는 점을 지적하더군요. (There's no guarantee Apple can maintain its lead. CEO Steve Jobs' decision to step down for six months will be a distraction)

새삼 스티브 잡스의 위대함을 느끼는 대목인 동시에  이렇게 중요한 생태계가 만들어지는 시점에서 스티브잡스의 부재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느껴집니다.   스티브 잡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큰고래 앱스토어 정말 대단하지요~ 우리도 아이폰 들어오고 나면 본격시장이 형성될 것인데,
    한국사회 특성상 포유류도 공생할 수 있을까요? ^^; 블로그나 오픈캐스트에서도 보듯
    시장 초기진입자들이 공룡이 된 다음 수없이 많은 포유류가 전쟁을 하는 시스템이라...
    아이구 무셔라~
    2009.01.18 15:06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모든 산업이 초기에는 포유류가 시작하지만.. 나중에는 공룡이 되는데. 앱스토어는 조금 다르지 않을까 싶어요. 페이크 콜처럼 매우 간단한 프로그램들에 사람들이 열광하니깐요. 작고 가벼운 0.99달러짜리 프로그램이 인기인데.. 사실 이런 시장은 공룡보다는 역시 개인 포유류들이 살만한 공간이 아닐까 싶습니다. ^^;; 애플이라는 절대적인 바다가 있고 이 바다아래서 사는 수많은 동물들이 살아 숨쉴겁니다. 물론 고래와 상어 같은 거대한 몸집으로 승부를 보는 생명체도 있겠지만요. ^^;; 저도 미래는 어떻게 될지 단언할수는 없지만.. 지금 이순간은 개발자들이 꿈꾸왔던 그런것들이 현실로 이루어지는것 같아요. 아이디어 하나로 간단한게 게임만들었는데. 자고 일어니 수억원을 벌었더라... 뭐. 한국사람으로썬.. 꿈만같은 이야기네요.^^:; 2009.01.18 15:25 신고
  • 프로필사진 리카르도 한국에도 배슷한게 있죠. 데브피아. 물론 개발자들을 위한곳이지만..
    조만한 괜찮은 모바일 포럼이 열리길 기대해봅니다. 리눅스가 좀 선전해줬으면 좋겠네요.
    2009.01.18 16:24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앱스토어와 같은 생태계는.. 사실 미국이 전세계를 상대로 장사를하기 때문인것 같아요. ^^;; 사실 우리나라는 앱스토어 같은 경제를 이루기에는 규모가..^^;; 하지만 뭐 영어잘하시는 분들은 도전해볼만한 분야같네요.^^;; 2009.01.19 01:18 신고
  • 프로필사진 테라토 저같은 경우는 스티브 잡스는 "이미 있던 기술 활용을 잘하는 인물"로 보고 있습니다. 물론 창조도 잘하지만요^^

    앱스토어도 이미 있었던 거라고 하더군요. 약간은 다른 형태로 말이죠.

    멀티터치는 아이폰 나오기 전에 있었던 기술이구요.

    나노4세대(애플 페스티벌) 발표때 같이 나왔던 "지니어스"는 소니에서 그것도 좀더 뛰어난 기능으로 구현된지 오래된 기술 이었습니다...

    문제는 이것들이 그다지 주목을 받지 못했던거죠...

    웃긴건, 이미 있었던, 어찌보면 신기할것도 아닌 기술들이 애플이라는 회사에서 조리가 되면 전부 주목을 받고 신기해 한다는거죠....

    애플이 기술을 사용하고나면, 너도나도 따라하기 바쁜게 어찌보면 참 안쓰럽기까지 하네요..

    아이튠즈 스타일을 따라한다고 MP3동기화 기능을 가진 프로그램을 만들기도 하고....
    멀티터치의 세련됨을 안 MS가 급히 따라하기도 하고..(MS는 애플을 벤치마킹 한다고 하더군요)

    이래서 애플과 잡스를 좋아합니다^^(잡스가 오래동안 살아야 하는데 말이죠ㅜㅜ)


    PS:혹시라도 오류가 있으면 지적해 주시기 바랍니다. 가물가물하면서 쓴 내용들이 많아서...
    2009.01.19 00:54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애플2자체가 이미 상점에서 파는 부품들 모아서 조립한거잖아요. ^^;; 애플2 이전에도 소형컴퓨터는 존재했지만 애플2 역시 창조적인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창조는 여러 기능을 하나로 섞어내는능력이죠. 아이폰이 터치하나로 설명되는게 아니라 애플의 뛰어난 인터페이스 디자인과 운영체제가 결합함으로써 새로운 물건을 창조해냈다고 봅니다. 애플은 신기술로 어필하는게 아니라 경험으로 어필하는거죠. 즉 고객의 입장에서는 여기존의 여러기술이 짬뽕된 애플의 제품에서 기존에 느끼지 못했던 것을 경험하는것 같습니다. 즉 예전에는 기술로 중무장한 제품이 있는데.. 고객들이 차마 길거리에 들고 다니고 싶지 않았던 그런 물건들이.. 애플의 뛰어난 디자인으로 만들어지니 그자체가 자랑꺼리가 된다고나 할까요. 이런 창조에 대한 의미는 각자 생각할수 있는 기준이 있는거구요. 하지만 제글에서는 물건 자체보다 바로 생태계에 초점을 맞추어서 창조를 이야기한겁니다. ^^;; 2009.01.19 01:15 신고
  • 프로필사진 MaanMaan 애플이나 닌텐도나 과거 독점의 함정에 빠져 순식간에 플랫포머로써의 시장점유율을 잃어버린 경험이 있는데 그 경험을 딛고 다시 블루오션 시장을 개척해 선두 플랫포머로써 자리잡은걸 보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만 듭니다. 아마 예전의 뼈저린 기억이 있기에 간신히 회복한 예전의 명성을 다시 놓치지 않으려 부단히 노력하겠지요.

    위 두 기업을 보면서 비교할수 밖에 없는게 마소와 소니인데, 마소의 경우 20년이 훨씬 넘게 PC시장을 지배해온것을 보면 또다른 의미로 대단하다고밖에 생각되지 않으며(흔히 창업보다 수성이 더 어렵다고 하는 말을 떠올려보면 확실히 마소가 괴물은 괴물입니다), 소니의 경우 과거 PS1로 닌텐도 위치를 차지했음에도 현재 과거 닌텐도의 실수를 반복하는듯한 행동을 보면 이래저래 많은걸 생각하게 합니다.

    애플과 닌텐도가 최근 개척한 이 블루오션 시장을 계속 이어나갈지, 아니면 예전처럼 다시 잃을지 지켜보는것도 또다른 재미가 될수 있을듯 합니다. (설령 잃는다 할지라도 애플과 닌텐도의 창의성은 워낙 대단하기에 또다른 블루오션을 개척해서 자리잡겠지요)

    PS. 두 기업의 공통점이라면 둘다 개인에 지나치다싶을 정도로 의존적이라는것도 있습니다. 이제까지 이것이 두 기업의 성장을 이끌어왔지만 그들이 빠졌을 때의 모습을 쉽사리 상상하기 어려운것도 문제라면 문제가 아닐지 싶네요.
    2009.01.19 01:23
  • 프로필사진 컴온 참 애플이라는 회사는 어떤 기존의 기술을 가지고 획기적인 제품을 만들어내는데 선수인것 갔습니다. 아주 약간의 생각의 전환으로 말이죠. 관건은 이 생각의 전환이 아주 어렵다는 거지만요..... 2009.01.20 22:44
  • 프로필사진 graysonic 디자인과 마케팅, 소프트웨어, 그리고 개방성
    이것이 현재의 애플을 있게 했다고 생각되네요
    2009.02.04 15:26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