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폰이 AT&T를 통해 처음 나오자 라이벌 통신사인 버라이즌의 CEO가 스티브 잡스가 노쇠했다면서 아이폰이 히트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고 인터뷰에서 밝히기도 했지요.

애플이 아이폰 들고서 통신사와 협상할때만해도 부정적이었던 의견이 더 많았고 이동통신 시장 에서 상대적으로 점유율이 떨어지는 AT & T가 조금 무리를해서 애플의 요구사항들을 받아들인거죠.

하지만 뭐 지금은 다른 통신사들이  아이폰을 모셔오고 싶어서 안달났고 반면 AT&T는 2012년까지 되어있는 독점계약을 연기싶어하고있죠.

이런 것을 보면 애플은 주변의 부정적인 전망을 비웃는게 특기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이런 역사를 반복해왔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을 창업한 이후 투자금을 받을려고 할 때 당시 최고의 벤처 투자가인 돈밸런타인은 뭐 이런 미치광이가 있냐면서 잡스를 소개해준 사람을 다그쳤다는 것은 유명한 일화입니다.

나중에 돈밸런타인은 잡스 같은 괴짜의 중요함을 깨닫게 되었고 현재 잡스를 가장 존경한다고 공공연히 밝히고 있죠.

그리고 애플이 개인용 컴퓨터를 들고 나오자 이번에는 DEC의 CEO인 켄올슨이 한마디 합니다.

“가정에 컴퓨터는 필요없다. “

하지만 애플의 개인용 컴퓨터가 시장을 창조하자 DEC가 차지하고 있던 미니컴퓨터 시장은 아예 사라져 버렸죠.

그런데 지금이야 DEC를 모르는 분들이 많지만.. 사실 DEC는 애플이 등장할때만해도 최고의 우량기업이었습니다. 초우량 기업의 조건이라는 책이 바로 DEC의 성공을 보고 쓰여진 책일정도니깐요.

이에 비해서 애플이 내놓은 제품중에서 전문가들에게 극찬을 들은 리사나 뉴튼 같은 제품은 아예 시장에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3GS가 나올때만해도 기존 제품과 별차이가 없다면서 혹평이 쏟아지고.. 판매량은 예전같지 않을꺼라더니..

단 3일만에 백만개 이상을 판매하면서 지금도 승승장구하고 있습니다.  다 망했다는 일본도 아이폰 100만개가 넘게 팔렸고 현재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마트폰으로 등극하였다고 하더군요.
(참고 글
http://cubix.kr/970)

이쯤되면 왜 애플에 대한 전문가들의 예상은 계속 깨지는가? 이정도를 연구해봐야 하지 않나 싶기도 할정도인데요.

그건 전문가들은 기존 과거의 성공법칙에 메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즉 기존의 성공법칙을 연구한후에 과거의 연장선상에서 미래를 예측하는거죠. 이에 비해서 애플과 같은 혁신 기업들은 기존의 성공법칙을 깨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는게 특기 이기 때문에 고정관념을 가지고는 애플의 미래를 제대로 예측하지 못하는거죠.

DEC의 켄올슨 역시 과거의 성공 법칙으로 애플을 바라봤기 때문에 결국 애플에 의해서 자사가 그렇게 큰 타격을 받으리라고 생각을 못한겁니다.

그래서   델컴퓨터의 창업자인 마이클델은 당신이 정말 좋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면 주변사람에게 말하지 말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고정관념에 사로잡힌 주변사람이 새롭고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알아보기 힘들다는거죠. 또한 넷스케이프의 창업자 마크 앤드리슨은 자신 역시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있기 때문에 정말 신선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는 못알아본다고 고백을 했었는데요.

결국 정말 신선하고 독창적인 아이디어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힌 사람이 제대로 그 가치를 평가하기 어렵기 때문에 혹평을 당할 확률이 높은 거고 애플이 또 그만큼 혁신적이었다는 반증이겠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