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애플 이야기

역시 타고난 해적 스티브 잡스!

멀티라이터 2009. 8. 25. 16:32



스티브 잡스가 매킨토시를 개발할때 직원들에게 해적정신을 강조했습니다.

해군은 뭔가를 지키는데 급급한데 비해서 해적은 뭔가 새로운것을 계속 빼앗기 때문에 해군이 되지 말고 해적이 되라는 것입니다.

이에 감동받은 매킨토시 개발자들은 팀이 있는 건물 앞에 해적 깃발을 달면서 해적이 되자고 외쳤죠.(참 재미있는건 잡스의 아버지는 해군이었다는 점입니다.^^;;)

해적 정신은 이른바 창조적 파괴의 스티브 잡스식의 재해석으로 생각되는데요. 이렇게 해적정신을 강조하는 스티브 잡스를 가만 보면.. 정말 무엇인가를 지키기보다는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일의 방식들이 그대로 드러납니다.

매킨토시만 해도 이게 사실은 애플 2를 창조적으로 파괴한 작품이었습니다. 애플2가 쌓은 개인용 컴퓨터 시장을 파괴하고 매킨토시로 새로운 시장을 창조하겠다는 것이죠. 그리고 스티브 잡스는 이미 인기가 있는 제품의 후속품을 만들기 보다는 항상 새로운 사업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는 휴대용 음악기기인 아이팟을 개발할때는 훨버튼 하나까지 신경쓸 정도로 깊숙히 관여를 하였습니다. 또한 음반 회사들을 돌아다니면서 아이튠스를 통해서 음악을 팔수 있도록 협상을 하였죠. 아이팟 개발에 포커스를 맞추던 그는 아이폰 개발로 자신의 핵심 업무를 넘기더니 이제 그가 온 열정을 쏟아서 차세대 타블릿 PC 개발을 진행중이라고 하는데요.

사실 회사의 CEO가 제품 개발에 직접 관여 하는것 자체가 대단한 거죠. 우리나라의 경우 개발자가 성공을 하면 얼른 현장을 떠나서.. 경영에 전념하는 경향이 있는데 비해서 스티브 잡스는 경영보다는 현장에서 개발하는 일을 좋아하는 사람으로 유명합니다.

1980년대 스티브 잡스가 떠난이유도 알고보면 그의 직위나 월급문제 때문이 아니라.. 그에게 개발현장에 가지 못하도록 했기 때문입니다.

스티브 잡스는 개발에 대해 그야말로 엄청난 열정을 가진 사람입니다.

물론 CEO가 또 개발하는데 이러쿵 저러쿵 하면 이런저런 간섭하면서.. 배가 산으로 가는 경향이 있지만..

스티브 잡스는 개발자의 영혼을 가진 사람으로써..  시장 조사는 하지도 않고.. 오직 자신이 좋아하는 제품개발에 매진하는 사람입니다.

오직 위대한 제품만이 시장을 만들수 있다는 신념으로 우주에 남을 그런 걸작을 만들고 싶어하는게 바로 스티브 잡스입니다.

매일밤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너무 좋아서 미칠정도로 빠져 있는 삶에 행복이 있다고 믿는게 또한 스티브 잡스이죠.

그런 스티브 잡스인 만큼.. 기존에 시장에서 성공한 제품의 개량판보다는 아직 시장에서 성공하지 못한 새로운 상품 개발에 매진하는건 너무나 당연한것 같습니다.

타블릿 PC가 이미 시장에 등장했었지만.. 아직 상업적인 성공을 거둔것은 아닙니다. 무엇인가를 최초로 만드는건 분명 대단한 일이지만 그게 전부는 아닌것 같습니다. 매킨토시도 원래는 제록스의 팔로알토 연구실에 있던 시제품을 참고삼아 만든 제품이지요.

또한 비디오 게임기만해도 최초로 랄프베어라는 분이 만드시고. 특허를 받고 판매도 했지만 결국 상업적인 성공은 몇년이 지나서야.. 아타리가 이루어내고 말았습니다.

즉 최초로 시장에 내놓는것과 성공하는 제품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스티브 잡스가 지금 자신의 모든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는 타블릿 역시 매우 기대가 됩니다.

또한 여기에서 기존의 성공한 제품 개발에 안주 하기 보다는 오히려 새로운 상품 개발에 자신의 포커스를 맞추어가는 스티브 잡스의 모습을 보면서 결국 무엇인가를 지키는 해군보다는 끊임없이 새로운것을 추구하는 해적정신이야 말로 50대가 넘어서도 창조성을 발휘할수 있는 원천이 아닌가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