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는 실감나는 시뮬레이션과 기술적인 혁신으로 세상을 창조한다. 우리는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에 지금까지 비교할 수 없는 정성을 다하여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여 세상을 창조한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우리는 재미있는 세상을 창조 한다는 것이다.



리차드 게리엇은 오늘날 게임산업을 이끈 개척자중에 하나다. 1970년대부터 게임을 개발한 미야모토 시게루는 일본을 대표하는 크리에이터라면 그는 미국을 대표하는 크리에이터이다.  

 미야모토 시게루가 오늘날의 일본이라는 세계 게임 강국을 만드는데 공헌했다면 그는 미국 컴퓨터 게임 산업의 시작과 함께 하였고 오늘날 이렇게 발전시킨 사람이다.

 사실 1980년대 초반만해도 컴퓨터 게임이라는 것은 그냥 한때 일시적으로 유행하고 끝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저 컴퓨터에 미친 사람들이나 즐기는 특이하고 기괴한 놀이 정도로 생각했던 것이 1970년대 후반의 보통사람들의 생각이었고 사실 그 조차도 그렇게 생각했다. 


그래서 그도 그냥 대학에 들어 가기 전에 심심풀이로 여름방학을 이용해서 애플2 컴퓨터로 단지 취미차원에서 게임을 개발했다. 혼자서 프로그래밍에서 그래픽까지 게임제작의 모든 것을 담당한 그 게임이 바로 세계 최초의 컴퓨터 롤플레잉 게임으로 불리 우는 알카라베스(Akalabeth )이다. 


반지의 제왕으로 탄생한 환타지의 세계와 테이블 토크 게임으로 불리 우는 던전앤 드래곤스가 컴퓨터속에 그대로 구현된 이 게임은 세계 컴퓨터 게임 역사 전체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모두들 머리 속에서는 톨킨이 탄생시킨 환타지 세계와 던전앤 드래곤를 컴퓨터속에서 재현하려 했지만 그것은 그냥 상상에서 그쳤던 일이었다. 하지만 리차드 게리엇은 혼자서 그 일을 해낸 것이었다. 알카라베스(Akalabeth)를 개발한 애플 컴퓨터2는 현재 박물관에 전시될 정도이니 그 게임의 가치가 어느 정도 되는지 여러분도 약간은 상상이 될 것이다. 


사실 그냥 최초보다는 대중화시키는 것이 더 어려운 법이다. 필자는 그 대중화라는 것에 의미를 더 부여하는 편이다. 서태지 이전에도 랩은 있었지만 누가 그 사람들을 다 인정하던가? 비틀즈 전에도 락을 했던 사람은 있었지만 락을 대중화 시킨 비틀즈가 최고의 소리를 듣고 있는 것과 같은 이치다. 그런 의미에서 리차드 게리엇의 울티마는 컴퓨터 롤플레잉 게임을 대중화시킨 역작중의 역작이다

 컴퓨터 게임 역사상 가장 오래된 시리즈로 기록되는 울티마로 그는 최초의 던전을 구현하였고 최초로 야외맵을 선보였으며 혁신적인 타일방식의 스크롤로 세계 컴퓨터 게임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 이러한 그의 신화는 울티마 온라인을 통해서 절정을 이루게 된다. 울티마 온라인이 과연 온라인 게임의 최초인가에 대해서는 의견이 양분되어 있다. 그 중에 하나는 바람의 나라가 최초라는 타이틀을 한국에서는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울티마 온라인이 전세계 MMORPG 시장의 시작을 알렸으며 많은 개발자들의 영감을 제공 했다는 것이다.  아직도 전세계의 게임 유저들은 울티마가 처음 서비스 됐을 때를 잊지 못하고 있으며 현재 온라인 게임 개발을 하는 사람들은 울티마 온라인에 받은 자극으로 컴퓨터 온라인 게임계로 이끌었다고 서슴없이 말할 정도다. 이렇게 개척자 정신으로 세계최초의 컴퓨터 롤플레잉 게임을 만들고 대중화 시켰을 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MMORPG의 선구자로써 그의 전설은 어떻게 시작됐었는지 이제 본격적으로 알아보자.


<아하!>  울티마의 의미

리차드 게리엇 최고의 히트작인 울티마는 어디서 그 의미가 왔을까? 바로 영어 단어 ULTIMATE에서 어감상 TE를 탈락시켜서 만든 단어이다. 그래서 ULTIMA는 최후의 혹은 궁극적인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아하!>


<다음회에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