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피터 몰리뉴는 영국과 유럽을 대표하는 기획자이니만큼 그는 단순히 자기의 게임회사만 생각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는 항상 유럽에서 게임 산업이 어떻게 해야 발전할 것인지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한다. 300여 개 였던 게임 개발사가 수십 개에 불과해진 현재의 유럽의 상황에 대해서 그는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그래서 그는 회사가 자금을 투자 받는 방식에 대한 강연회를 열기도 했다. 그의 이런 노력을 알기 때문에 영국왕실에서도 그에게 영국 국민에게 최고의 영예인 대영제국훈장(OBE)을 선사한 것이다. 현재 영국 왕실도 게임을 미래 전략 산업으로 보고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영국 왕실의 앤드류 왕자가 한국에 와서 게임업체인 엔씨 소프트와 웹젠을 방문한 것도 이런 전략의 일환이다. 토니 블레어 수상도 피터 몰리뉴의 게임을 해봤다면서 영국이 세계에 내놓을 수 있는 혁신적인 게임이라고 극찬하기도 하였다. 그는 그의 명성 덕분에 투자를 상대적으로 쉽게 받는데 그는 이 돈을 후배들에게 투자하고 있기도 하다.


라이온 헤드는 ID 소프트(둠을 만든 존카맥의 회사)처럼 하나의 회사에서 하나의 게임에 전력을 다하는 개발 시스템을 위해서 피터 몰리뉴가 창업한 것이었다. 직원도 20명 내외로 서로 모두가 팀웍을 이루고 주말에는 파티도 함께 하는 가족 적인 분위기를 원했던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소규모 회사를 지향했던 라이온 헤드가 200명이 넘는 회사가 된 것은 자신이 영국 게임 산업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따른 책임감 같은 것이 작용하였기 때문이다.  사실 그는 영국만이 아니라 전세계 게임의 발전을 진심으로 원한다. 게임이 스노보드처럼 일시적인 유행 같은 것이 되어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는 GDC와 같은 각종 강연회에 단골 강사가 되어서 자신의 노하우를 공개하는 열린 정신의 소유자다.


피터 몰리뉴는 게임 크리에이터야 말로 세상 최고의 직업이라며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그는 게임 크리에이터가 되고 싶은 사람에게 게임개발을 위해서는 게임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개발에 대한 열정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게임을 하나 개발 할 때마다 3년의 시간이 걸리는데 보통 8시 30분에 출근해서 밤 9시30분에 퇴근하는 생활이 반복된다는 것이다.


특히 게임 개발이 본격 진행되면 밤샘도 불사하고 일주일에 100시간을 넘게 일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게임 크리에이터는 게임에 대한 열정을 반드시 가지고 있어야 함을 강조한다.  그는 또한 게임 디자이너가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상상력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특히 자신의 아이디어를 생각할 때 가장 중요한 부분은 게임 유저가 게임을 어떻게 보고 플레이 하게 될 것인지를 분명하게 머리 속에 상상하고 있어야 한다고 충고한다.


그는 화려한 그래픽보다도 게임 내용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또한 게임 기획자는 그래픽이나 스토리보다는 게임 플레이 그 자체에 집중을 하되 다른 사람에게 자신이 생각한 아이디어를 매력적으로 설명하는 것도 크리에이터의 중요한 능력이라고 말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자기 자신이 자신의 게임 아이디어에 대해서 확신과 열정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피터 몰리뉴는 게임유저들이 매뉴얼을 참조 하지 않고 바로 게임 방식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게임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블랙 앤화이트를 제작 중일때 철학자를 고용하기도 했던 그는 게임계에서 윌라이트와 함께 책을 가장 많이 읽는 크리에이터중에 하나로 뽑힌다. 반지의 제왕의 작가인 톨킨 같은 소설가뿐만 아니라 스티븐 스필버그와 코헨 같은 영화 감독도 그 에게 많은 영감을 준다. 피터 몰리뉴에게 좋아하는 게임이 뭐냐고 물을 때마다 대답하는 게임이 바뀐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현재 자신이 재미있게 하고 게임이 최고로 좋은 게임이라고 답한다. 하지만 그는 미야모토 시게루가 최고의 게임 크리에이터라고 생각하며 그가 만든 마리오와 젤다의 전설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명작이라고 말한다.

 

 

주요 대표작
2005년 더 무비즈
2004년 페이블
2001년 블랙앤 화이트
1997년 던전키퍼
1994년 테마 파크
1993년 신디 게이트
1989년 파퓰러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