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 실패한다고 해서 인생이 끝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실패했다고 해서 내일도 모레도 계속 실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봅니다. 게임 개발이라는 것은 대부분 실패의 연속입니다. 실패가 거듭되다가 포기하기 직전 성공하는 것이죠. 내일은 내일의 바람이 붑니다. 실패를 두려워하면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스즈키 유는 버추어 파이터 시리즈로 일약 세계적인 게임 크리에이터로 도약했다. 하지만 세계최초의 아케이드 게임인 “행온”을 1985년에 발표하면서 이미 세가 내에서는 최고의 게임 크리에이터로 인정받고 있었다. 행온은 그가 1983년에 세가에 입사해서 단 2년 만에 이루어놓은 성과이기에 더욱 놀라운 일이었다. 행온에서 그는 프로그래밍과 기획을 같이 담당하여 게임의 개발에 절대적인 공헌을 한다.
그는 기획자로써도 대단하지만 프로그래밍 능력도 매우 훌륭해서 프로그래밍팀이 문제가 있어서 몇 날 며칠을 고민할 때는 그가 몇 시간 만에 그 해결책을 찾아주기로 유명하였다. 이러한 프로그래밍능력과 기획능력은 세가 내에서 최고의 앨리트 집단으로 불리 우는 AM2 연구소를 최고의 팀웍으로 이끌어가는 리더쉽을 발휘하는데 강력한 발판이 된다.


원래 최고의 천재라는 사람들이 모여서 팀을 이루게 되면 자기 잘난 맛에 자기주장이 강해져서 팀웍에 문제가 있기 마련인데 그는 강력한 카리스마로 AM2연구소를 세계최고의 게임 크리에이터 집단으로 만들어 놓은 것이다. AM2 연구소는 명실공히 세계에서 최고의 게임 테크놀로지를 구현한 팀으로 이 팀의 구심점인 그는 단지 히트한 게임이 아니라 AM2 연구소의 존재만으로도 그를 충분히 돋보이게 만드는 요소이다.


또한 그가 게임계에 끼친 최고의 업적을 뽑으라고 하면 아케이드 게임기의 하드웨어의 발전에 혁혁한 공로를 세웠다는 것이다. 다른 게임 개발자들이 이미 시장에 나온 플랫폼을 기반으로 게임을 개발한다면 그는 애초에 하드웨어의 제작에도 직접 관여하였다. 명예의 전당에 오른 다른 게임 크리에이터들은 이미 만들어진 기계의 성능을 극한으로까지 이끌어 내는 능력이 탁월하다면 그는 게임기계를 만드는 데서부터 이미 그의 능력이 발휘되어 빛을 뿜어내고 있었던 것이다. 특히 기계에 대한 욕심이 남달랐던 그는 자신이 게임을 만들 때는 세계최고의 하드웨어 성능을 자랑하는 아케이드 기판을 먼저 제작하고서 나중에 게임을 개발했던 것이다.


이로 인해서 제작비가 상승하여 예산을 초과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그래서 세가의 경영진과 그 사이에는 항상 분쟁이 끊이지 않았다. 회사의 예산에 대해서 고민하라고 하면 그는 자기의 월급을 깎으라고 오히려 큰소리를 쳤다. 그리고 회사의 경고에는 아랑곳 하지 않고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세계최고의 아케이드 머쉰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항상 성공적이었다. 아웃런과 스페이스 헤리어 그리고 애프터 버너를 연속적으로 빅 히트시키면서 세가가 세계 최고의 아케이드 게임 회사가 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기 때문이다.
이러한 그의 명성 덕분에 세가는 그의 말이라면 무엇이든 믿게 되는 상황이 된다. 그것이 나중에는 세가를 옥죄게 되었지만 적어도 세가가 세계최고의 게임회사로 성장하는데 있어서 그는 절대적인 영향을 끼쳤다. 비행기와 전투기로 유명한 우주항공 업체인 록히드 마틴사와의 제휴는 그가 얼마나 하드웨어에 욕심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서 보여주는 단적인 사건이다.


기존 게임에서 사용되는 컴퓨터 하드웨어가 아니라 비행기 시뮬레이션에 사용되는 수 천 만원짜리 컴퓨터 기계를 아케이드 게임기에 접목함으로써 세가는 새로운 도약을 하게 되었다. 록히드 마틴이 비행사들의 교육을 위해서 사용되는 가상 시뮬레이션 기술을 세가에 제공하여 탄생한 것이 바로 모델1이다.
모델 1은 당시로써는 획기적인 동시 발색수 1600만색에 1초당 18만 폴리곤을 사용할 수 있는 최초의 3D 아케이드 게임 기판이었다. 가격만도 수천 만원을 호가했던 이 기계로 그는 역시 세계 최초의 3D 레이싱 게임과 세계 최초의 격투 아케이드 게임을 발매하면서 명성을 쌓아간다.


 이 덕분에 세가는 일본내에서 아케이드 게임시장 점유율 70%를 기록하면서 명실공히 일본 최고의 업체로 부상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의 이러한 공로들이 높이 평가 받아서 스즈키 유는 2003년 미국 인터랙티브 아츠앤 사이언스 학회(The Academy of Interactive Arts and Sciences)에서 선정한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다음회에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