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윌 라이트는 1960년 7월 20일 미국의 대표적인 남부도시인 애틀란타 조지아에서 태어난다. 그의 아버지 윌리암 라이트는 화학자이며 동시에 라이트 플라스틱사의 사장이었다. 하지만 윌 라이트가 아홉 살이 되던 해에 사망하고 만다. 그의 어머니 베버리 에드워즈는 자식들의 양육을 위해서 그녀의 고향으로 이사를 간다.
 이때부터 그는 내성적인 성격으로 변한다. 친구들에게는 괴짜 혹은 기인으로 불릴 정도로 그는 혼자 있는 것을 좋아했다. 세상의 모든 지식을 다 습득하겠다는 야망을 가지고 책 읽기에 몰두하기도 했던 그는 이때 배운 것들이 지금도 자신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한다.


 그의 또 다른 취미는 프라모델 만들기였다. 각종 로보트와 배 같은 것을 만들어서 자신의 방안에 장식하는 것을 즐겼다. 또한 이러한 취미가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실제로 각종 로봇 경연대회에 자신이 직접 만든 로봇으로 참가해서 상을 받기도 하였다. 그의 가장 놀라운 충격은 컴퓨터를 처음 보았을 때라고 한다. 컴퓨터를 발견하는 순간 프로그래밍을 이용해서 인공지능을 구현해보고 싶었던 것이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그는 이후 루이지애나 주립대학, 루이지애나 기술대학, 뉴 스쿨 대학등을 차례로 다니지만 졸업장은 어느 한곳에서도 받지 못한다. 하지만 5년 동안 대학을 다니면서 건축과 기계공학 그리고 컴퓨터와 로보트에 대한 전문지식을 쌓게 된다. 어느 날 그는 퍼스널 컴퓨터를 처음 만났을 때의 충격을 컴퓨터 게임을 보고서 다시 한번 느끼게 된다. 그는 브루스 아트윅 프로덕션사에서 만든 마이크로 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Microsoft Flight Simulator) 를 아직도 잊지 못한다고 한다. 그 프로그램을 본 이후로 윌 라이트의 인생은 송두리째 달라졌다.


그 날 이후 마이크로 소프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Microsoft Flight Simulator) 게임에 열중했던 그는 자신이 직접 컴퓨터 게임을 개발할 것을 결심한다. 마침 획기적인 성능을 자랑하는 코모도르 64 컴퓨터가 등장하자 자신이 원하는 게임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아마추어 조종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던 그는 헬리곱터를 소재로 한 액션 슈팅 게임을 직접 디자인 한다.
또한 8,000라인이나 되는 프로그래밍은 직접 코딩하고 그래픽까지 담당하며 1인 제작 시스템으로 반겔링만의 습격(Raid Over Bungeling Bay)을 완성시킨다. 게임 유통업체인 브로더 번드를 찾아가자 그들은 윌 라이트의 설명을 듣지도 않고 게임 화면만보고서 바로 게임유통을 결정한다. 주인공 캐릭터가 헬리곱터를 타고 섬 위의 각종 적들을 섬멸하는 모습이 마음에 들었던 것이다.


그리고 드디어 1984년 반겔링만의 습격은 브로더 번드를 통해서 판매가 시작된다. 하지만 불법 복사로 인해서 미국에서는 3천장 밖에 팔리지 못한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카트리지 방식의 게임기용으로 개발하여 판매를 시작하였는데 복사가 불가능한 덕택에 무려 750,000장이나 파는 대히트를 기록하게 된다.
 반겔링만의 습격은 그의 첫 번째 작품이자 경제적으로 첫 번째 성공을 안겨준 게임이지만 정작 그 자신은 그 게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단순히 적들을 쏘고 맞추는 액션게임은 윌 라이트가 원하는 게임이 아니었던 것이다. 
윌 라이트는 단순히 목표물을 때려 부시는 액션게임이 아니라 뭔가 심오하고 기존에 없던 새로운 장르의 게임을 개발하고 싶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런 그의 꿈은 마침내 이루어진다. 하지만 그는 그 과정 속에서 많은 좌절과 시련을 겪어야만 했다.

 

<아하!>
 첫눈에 반하다.
게임 크리에이터들을 보면 공통적으로 처음 컴퓨터 본 순간을 잊지 못한다고 한다. 존카멕은 컴퓨터를 보는 순간 자신은 프로그래머가 될 결심을 한다. 음악이 아니면 죽음을 달라는 각오였던 사카구치는 친구집에서 처음 애플컴퓨터를 보고서는 바로 음악을 포기하고 컴퓨터에 빠져든다. 리차드 게리엇 역시 컴퓨터를 보자 마자 그것으로 롤플레잉 게임을 개발하려고 하였다. 컴퓨터와의 만남에서 가장 기가 막힌 인연을 쌓은 사람은 피터 몰리뉴일것이다. 비즈니스 데이터 프로그래머였던 피터 몰리뉴는 회사이름 착오로 열 네대의 아미가 컴퓨터를 기증받는다. 컬러그래픽의 아미가 컴퓨터를 어떻게 이용하면 좋을까 고심하다가 게임을 만들기 시작하였다. 세계적인 천재 크리에이터와 컴퓨터의 처음 만남을 보면 마치 사랑하는 연인을 운명적으로 만나는 그런 특별함이 느껴진다.
</아하>

 

<다음회에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