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는 처음부터 레인보우의 팬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마하라는 노래를 듣게 되었고  노래의 사운드와 완성도를 통해서 이것은 "명곡"이다라고 확신을 하고 관련 글들을 찾아 보게되었습니다. 저는 올초에 이 노래를 알게 되었으니깐 활동이 끝나도 한참 전에 끝난 노래를 알고 있었던 거죠.

 그런데 제가 이 노래의 존재자체를 몰랐으니 홍보 역시 별로 였다는건 너무나 자명해보입니다. 왜냐하면 저는 레인보우라는 그룹에다가 김재경과 고우리라는 멤버를 알고 있으며 그들의 전작인 A라는 노래도 알고 있으니 나름대로 최신 가요를 잘 알고 있던 사람이니깐요.^^;;(하지만 요즘 나오는 아이돌은 너무 많이 나와서 알수가 없더군요. )  그리고 저는 마하가 스윗튠의 노래라는것까지 예측을 했는데 정확히 맞아 떨어졌습니다. 

  이렇게 뛰어난 명곡을 가지고 레인보우가 노래를 불렀다면 반드시 히트를 했어야 합니다. 하지만 음악에 대해 칭찬하는 글은 많지만 히트를 못했다니 안타깝네요.
( 제가 어떻게 활동했는지는 몰라서 뭐라고 하기 힘들지만 뮤직비디오 하나 없는것을 보면 회사에서는 어떤 지원이 없었다는 점은 알수 있겠네요.)

사실 이렇게 뛰어난 노래를 가지고 히트를 못했다면 후속곡의 경우는 비슷한 분위기로 가야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시크릿의 경우도 매직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고 비슷한 노래인 마돈나로 분위기를 이어가서 더 큰 성공을 거두게 되었죠.  그런데 레인보우는 뜬금없이 일본인 작곡가인 Daishi Dance 에 후속곡을 맡겼더군요. 분위기도 기존의 A나 마하와는 완전히 달라졌구요. 참으로 안타까울뿐입니다.

분위기가 좋아져서 반응이 오면 그 분위기를 더 심화해서 레인보우만의 이미지를 만들어내는게 중요했을텐데... 이런 명곡가지고도 뜨지 못하고.. 다음곡에는 그마나 사람들에게 칭찬받았던 A나 마하와는 완전히 다른 방향의 노래를 부르다니요.  앞으로 레인보우가 나온다면 마하같은 노래를 들고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레인보우는 세가지가 강조되어야 합니다.

김재경의 건강미, 고우리의 도도한 랩, 조현영의 가창력 그런데 투미에서는 그런걸 전혀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반면 마하에서는 레인보우의 이런 장점이 그대로 드러나있습니다. 제가 스윗튠이 대단하다고 느껴지는 것은 가수들의 개성을 극대화시켜준다는 점입니다. 요즘처럼 아이돌이 쏟아지는 시대에 개성이 없으면 금방 묻혀질수 밖에 없습니다. 지금 1년째 신곡이 나오지 않고 있는데.. 적어도 김재경, 고우리, 조현영 이 세라인은 충분히 걸그룹으로써의 어떤 개성을 부여할 수 있는 사람들이고 마하에서 그 능력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복귀가 계속 늦어지고 있는 레인보우가 제발 스윗튠과  합작을 해서 마하에서 보여주었던 모습을 한번더 보여주었으면 좋겠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