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티브 잡스는 대학원생으로 동거하던 압둘파타 잔달리와 조앤 시블 사이에서 태어났다. 하지만 당시 대학생에 미혼모였던 조앤은 혼자서 아이를 키울 자신이 없어 폴과 클라라 잡스 부부에게 잡스를 입양시킨다. 그녀는 비록 입양을 보내면서도 아이의 대학교까지는 책임져줘야 한다는 조건으로 잡스 부부에게 아이를 맡긴다.


폴 잡스는 고등학교를 중퇴하여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용사였다. 종전 후에는 미국으로 돌아와 기계를 만들거나 고치는 일을 했다. 클라라와 결혼한 그는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였지만 10년간 아이가 없자 입양을 결정한 것이다. 스티브 잡스는 어린 시절부터 사건 사고를 일으키는 말썽쟁이였지만, 스티브 잡스를 첫 번째 자식으로 맞이한 그들은 친자식 그 이상으로 스티브 잡스에게 애정을 듬뿍 담아 키웠다. 그래서 스티브 잡스는 어른이 된 후에도 주변 사람 누군가가 실수로라도 폴과 클라라를 양부모라고 지칭하면 화를 내면서 친부모라고 고쳐 부르라고 말할 정도였다고 한다.


폴과 클라라 부부가 스티브 잡스를 양육한 모습은 새삼 부모의 중요함을 알려준다. 폴은 전기의 원리처럼 심도 깊은 지식을 가지고 있지는 않았지만 각종 전자제품이나 자동차를 쉽게 고치는 손재주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퇴근하고 나면 작업복으로 갈아입은 다음 정성스럽게 정리한 연장상자를 들고 차고에서 무엇인가를 만들며 시간을 보냈다. 그가 주로 한 일은 자동차를 멋지게 수리하는 일이었다. 10대 시절부터 부업으로 자동차를 사고파는 일을 하였던 폴은 주말이면 스티브 잡스를 데리고 폐기물 처리장에 가서 계산할 때 협상하는 모습을 지켜보도록 했다. 이는 나중에 스티브 잡스에게 중요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스티브 잡스는 10대 시절부터 시장을 돌아다니면서 부품을 싸게 구입한 후 이윤을 남겨서 파는 일을 했기 때문이다. 이런 경험들이 나중에는 그가 사업을 하는 데 도움을 주었으리라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해 보인다.


또한 스티브 잡스는 아버지의 영향 덕분에 무엇인가를 직접 만드는 것을 좋아했다. 이를 눈여겨본 폴 잡스는 차고에 스티브를 위한 작업대를 만들어주었다. 아버지와 함께 무엇인가를 만드는 것은 그에게는 최고의 순간 중 하나였다. 납땜 조립 세트였던 히스키트를 아버지와 완성시키면서 무엇이든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기 때문이다.


비록 노동자 계층으로 어려운 삶을 살아야 했지만 스티브 잡스의 양부모는 스티브 잡스가 하고 싶은 것을 다 해주려고 노력했다. 클라라 잡스는 집안 형편이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스티브 잡스를 수영강습에 등록시키기 위해서 베이비시터가 되기도 하였다. 스티브 잡스가 중학교 시절 문제아로 낙인찍히며 학교에 적응을 못 하자 폴 잡스는 온가족이 로스앨스토로 이사하기로 결정한다. 이때의 결정은 맹모삼천지교에 비견되는 훌륭한 선택으로 돌아온다. 로스앨스토는 현재 애플의 본사가 있는 쿠퍼티노 주변지역으로 스티브 잡스에게 한 수 가르쳐줄 실리콘밸리의 기술자들이 잔뜩 모여 살던 곳이다. 각 집의 차고에는 전기부품들로 가득했는데 스티브 잡스는 이들 차고를 돌아다니며 각종 전자장치들을 접할 수 있었다. 또한 이곳에서 스티브 워즈니악을 만나서 회사를 창업하고 애플 컴퓨터를 만들기까지 스티브 잡스는 실리콘밸리라는 지리적 이점을 마음껏 활용하게 된다.


스티브 잡스가 대학에 진학을 하자 부모는 자신들이 평생 모았던 재산을 대학 등록금으로 사용하면서 다시 한 번 희생 정신을 발휘한다. 스티브 잡스는 부모님들이 자신을 위해 전재산을 썼다는 사실에 자책감을 느끼고 대학을 중퇴하게 된다. 애플을 창업하는 과정에서도 부모님들의 도움이 있었다. 애플의 창업이 차고에서 시작됐다는 것은 유명하다. 그런데 바로 그 차고는 원래부터 비어 있는 공간이 아니라 아버지가 부업으로 자동차를 수리해서 판매하는 작업 공간이었다. 하지만 스티브 잡스의 부탁에 아버지는 그 공간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악은 오직 작업에 몰두하느라 차고와 집은 온갖 쓰레기들로 가득찼는데 이를 청소해준 사람이 바로 스티브 잡스의 어머님이었다. 담낭 수술을 받아서 몸이 피곤한 상태였지만 스티브 잡스의 어머니는 비서가 되어서 각종 전화들을 받았고 손님이 찾아오면 대접해줬다. 행여나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악이 서로 논쟁을 펼치기라도 하면 둘사이에 끼어서 중재를 했던 사람이 바로 스티브 잡스의 아버지였다. 뿐만 아니라 스티브 잡스의 아버지는 컴퓨터를 시험하는 장치를 직접 만들어 주기도했다. 이렇듯 양부모님의 무한한 사랑과 애정으로 자란 스티브 잡스였기에 비록 입양아였음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기업가가 될 수 있었던 것이다


 

 IT 슈퍼리치의 탄생과정을 심층적으로 분석해낸 바로 그 책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