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는 요즘 블로그란 무엇인가에 대해서 생각해보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블로그에 대해서 이런 저런 정의를 내리는데 사실 사람마다 그 사는 모습이 다 다르듯이 블로그 역시 다 다를수 밖에 없지요. 그런데 블로그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하는 사람들을 보면 결국 블로그는 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면서 어떤 기준을 세워서 블로거의 활동을 제약하더군요.

대표적으로 블로그는 참여, 공유, 개방의 가치를 두고 있다면서 RSS를 부분공개로 놔두는 사람을 열심히 공격하던때가 있지요. 어차피 그런거는 전적으로 블로그 주인장의 의지고 누가 감놔라 배놔라 할수는 없다고 봅니다.

아뭏든 뭐 블로그는 그냥 삶의 기록이라는 그 원래의 뜻대로 사람이 사는게 다른 만큼 그 용도와 모습들은 다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가운데 제가 블로그에 대한 가진 생각중에 하나는 "블로그는 꿈을 담는 공간"이라는 겁니다.

제가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된것은 얼마전 모임에서 블로거 뉴스에서도 잘 알려진 윤석구님, 김홍석님, 야구라님 몽양부활님을 만나서 대화를 나누면서 가지게 된 생각입니다.

우선 제가 이렇게 특정분을 거론하니 마치 친분을 과시하는것처럼 느껴질수 있을것 같은데요. 윤석구님과는 리플 두세번 주고받은게 전부이고 저는 그날 그 모임에서 그분들 처음 봤습니다. 사실 모임에는 50여분이 넘는 분이 와서 처음에는 정말 뻘쯤해서 내가 왜 그자리를 갔나 후회도 했었답니다. ^^;;

그런데 어떻하다보니 분야가 저하고 완전히 다른 분들과 한 테이블에 앉아서 즐거운 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분야가 완전 다른 분야임에도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몰라을 정도로 정말 흥미롭고 재미난 이야기들이 계속됐는데요.

"이 분들은 블로그에 자신의 꿈을 담고 있었구나"

그런 생각이 제 머리속을 스쳐 지나갔습니다. 그래서 파워블로거(?)로 불리는 분들의 블로그를 돌아 다녀봤더니..  그분들의 블로그에서 각자의 꿈을 읽어낼수 있었습니다.

파워블로그는 남들보다 블로그에 더 열심히라는 건데 그런 열정의 비결은 바로 꿈이 있었다는 겁니다. 그렇다고 해서 꿈이라는게 뭐 엄청 거창한게 아니라요.  이런것 같습니다.

제가 블로그에 엉뚱하게도 소설을 하나 연재중입니다.

그런데 만약 제가 이 소설을 출간된다면 무지 기쁘겠지만 저는 이 소설을 블로그에 쓴다는 것만으로도 큰 재미와 행복 그리고 만족감을 느낍니다.

소설 출간이야 될수도 있고 안될수도 있는 꿈이지만 블로그에 나의 소설을 쓰고 그 소설을 읽어주는 분들이 있다는 것으로도 즐거운 일이지요.

이와 같이 블로그 여러분들도 가슴 한켠에 하나의 꿈을 담고서 블로그에 여러 글들을 쓰고 있는데...

블로그를 통해서 그 꿈이 이루어질수도 있고 이루어지지 않을수도 있지만 블로그에 자신의 꿈들을 차곡차곡 쌓아하둔다는 것만으로도 행복을 느끼시는 분들이 바로 블로거분들이 아닌가 싶더라구요.

하긴 블로그라는게 결코 쉬운게 아니에요. 자신의 그 어떤한부분을 포기하고 블로그에 자신의 시간을 재분배하는것이 하는거니깐요. 요즘 연말이라서 약속 몇번있으니 블로그에 글도 못쓰고.. 글도 못읽고 리플도 못달게 되더라구요.

결국 블로그는  다른 걸 포기하고 자발적으로 블로깅이 좋아서 하지 않으면 안되는건데 그런 힘의 원천은 바로 꿈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더군요.

그래서 블로그는 꿈이 있는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것이다. 그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블로거 뉴스 카테고리중에서 "사는 이야기" 부분을 가장 좋아합니다.

그 코너는 제가 아는 인터넷 공간중에서 가장 인간적인 공간이고.. 다른 곳에서 볼수 없는 삶에 대한 진정성과 정이 느껴지는 공간이라서 참 좋아합니다.

그런 일상생활의 이야기를 담는 공간에서도 그분들의 꿈을 쉽게 발견할수 있었습니다.

블로거 뉴스  "사는 이야기"속의 블로거분들은 각박한 현실속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열심히 사는 분들이구나 그런 생각을 할때가 많습니다. 하루 하루의 작은 일들속에서도 행복을 느끼시는 그분들의 글 읽으면서 가슴이 따뜻해지는것을 느끼고.. 사실 정작 저의 전문 분야인 IT부분은 안가도.. 사는 이야기 코너의 글은 가급적 다 읽을려고 합니다.

그런데 그 분들의 글 에서도 블로그의 글 하나 하나속에 자신의 꿈하나를 저축하시구나 그런 기분이 들었습니다.  희망찬 꿈이 있기에 오늘의 현재의 삶을 사랑하시고 그런 모습을 블로그에 담아내고 있으니.. 그 글을 읽는 사람도 덩달아 기분 좋아지는 것이겠지요.

어느덧 2008년도 그 끝을 향해 달리고 있네요.

오늘은 또 크리스 마스 이브입니다. 여러분 메리 크리스 마스구요.. ^^;;

사실 제가 이렇게 긴 말을 쓴건 이 말을 꼭 전하고 싶어서입니다.

2009년 더 많은 꿈들 블로그로 더 보여주시구요...  또 그 꿈들 꼭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메아리 꾸준히 소설을 연재하시는 모습이 정말 대단하다고 느끼고 있었답니다~
    나중에 꼭 출간이 됐으면 저도 기분이 참 좋을 것 같네요ㅎ

    크리스마스 이브네요ㅎ
    즐거운 성탄 보내세요 :)
    2008.12.24 16:2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메아리님 감사합니다. ^^:; 나중에 돈벌어서 자비출판이라도 할려구요.^^;; 메아리님도 메리크리스마스요~ ^^;; 메아리님의 꿈도 블로그를 통해서 저축하시고. 꼭 현실로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 2008.12.24 16:47 신고
  • 프로필사진 하이컨셉 언제나 좋은 글 읽고 있습니다. 아마도 멀지 않은 미래에 뵐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
    블로그에 꿈을 싣는다는 표현이 너무나 와닿습니다. 저도 요즘들어 글을 참 많이 쓰는 편인데, 미팅과 미팅 중간 1~2시간 시간이 날 때마다 카페같은 곳에서 글을 썼다가 저장한 것들을 발행하는데, 보통 미래와 관련한 글들을 그리고 미래를 위해서 과거의 필요한 조각을 끌어가지고 오는데 시간을 많이 씁니다.

    저에게도 블로그라는 공간은 미래를 위한 저의 꿈을 담는 공간인 것 같네요.
    2008.12.24 16:3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예 블로그는 꿈을 저장하고.. 저축할수 있는 소중한 공간인것 같아요. 하이컨셉님의 블로깅을 통해서 여러 꿈들이 이루어지시길 바랍니다. ^^:; 그리고 그 꿈이 있기에 블로그 자체에 열정과 재미가 있으니깐요. 그 꿈들 소중히 여기시길 바랍니다. ^^;; 2008.12.24 16:44 신고
  • 프로필사진 추생화 저도 꿈을 담는 공간이고 싶습니다. 좋은 글 보고 갑니다 2008.12.24 16:37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오.. 추생화님글 잘 읽고 있었는데.. 이렇게 리플 달아주시니..소심한 성격의 저는 이제 추생화님 글에 리플을 달수 있겠네요.^^:; 감사드리고요. 추생화님의 꿈이야 말로 현실적이고. 우리 모두가 원하는 그런 꿈이잖아요. 그런 꿈 이루시고.. 추생화님의 글은 블로그에 올리는 글자체가 많은 사람에게 의미있는 일이니 앞으로도 좋은글 부탁드릴께요. ^^;; 2008.12.24 16:49 신고
  • 프로필사진 행우니 참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입니다.
    즐겁게, 행복하게, 뜨겁게 그리고 달콤한 크리스마스 되시길 바랍니다.^^*
    2008.12.24 16:41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제가 사는 이야기 코너를 정말 좋아한다고 생각한게.. 얼마전 행우님이 쓰신 진솔한 이야기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행우니님의 천진난만한 아이 사진속에서도 꿈과 희망을 느꼈고 말이죠.

    행우니님도.

    메리크리스마스 입니다. 즐겁게 행복하게. 올한해 정리하시고 내년에는 더욱 희망차고 꿈이 현실이 되는 그런 2009년 되시길 바랍니다. ^^;;
    2008.12.24 16:50 신고
  • 프로필사진 역전의용사 항상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ㅎㅎ

    멀티라이터님도 크리스마스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2008.12.24 17:0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역전의 용사님 감사드립니다.~ 역전의 용사님도 행복한 크리스스 즐거운 새해 되시길 바래요. 역전의 용사님도 원하시는 꿈~ 꼭 이루시기를 바래요~ 2008.12.24 17:08 신고
  • 프로필사진 구차니 저도꿈이 있어요!!!


    지구정복!!! (튀엇!!!)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시고 행복한 새해 맞으세요 ^^/
    2008.12.24 17:12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역시 그렇군요. 어쩐지 블로그에 맨날 프로그래밍 관련 글들을 암호처럼 적어 놓으시더니..

    프로그래밍을 통한 지구정복이 꿈이셨군요? ^^;;

    전세계의 컴퓨터를 구차니님의 코딩한줄로 조종할려는거 아닌가요? ^^:;

    하하하.. 당근 농담이구요.

    구차니님도 행복한 크리스마스 즐거운 새해되세요.^^:;
    2008.12.24 17:17 신고
  • 프로필사진 Kyo 블로그에 한 톨 남은 여유, 그리고 못다핀 개그 두송이들을 천천히 피우고 있습니다. 2008.12.24 17:3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블로그에서 개그의 꿈을 풀어가고 있군요. 블로그에서 개그의 꽃이 피기를 바랍니다. 블로그가 충분히 도움이 될수 있는 꿈같은데요. 저의 소설 연재처럼요. ^^;; 2008.12.25 03:44 신고
  • 프로필사진 따뜻한 카리스마 저도 '사는 이야기'코너 제일 좋아합니다. 여기저기 기웃거려봐도 그 쪽이 제일 맛깔스럽네요. 아마도 우리들 이야기여서 그런 것 같습니다.

    저도 김정남님의 말씀처럼 블로그에 꿈을 담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블로거라면 자신의 자서전 하나 정도 만들기 위한 도전은 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뭐, 저도 아직 쓰고만 있지만...ㅋ

    관련글 트랙백 보냅니다.

    행복한 크리스마스와 연말되셔용^^*
    2008.12.24 17:40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저번에 오바마글 잘 읽어습니다. 이렇게 또 리플을 주고받으니 다음에는 따뜻한 카리스마님의 글을 블로거뉴스에서 발견하면 더 반갑고.. 이제 리플도 달수 있겠네요. 제가 성격이 소심한지라 먼저 접근을 못해서. 이렇게 리플 두세번 받아야 비로서 저도 겨우 리플달 용기가 생기더라구요...사실 한권의 책을 쓴다고 생각하면서 블로그에 글을 쓰는것역시 큰 도움이 되지요. 2008.12.25 03:47 신고
  • 프로필사진 †Lucifer† 꿈을 담는공간이라...음...(사람마다 블로깅 기본정책이 조금씩은 다르겠지만...)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그런데... 저는 여기서 올라오는 소설만 안읽는데... ^^;; (다른건 다읽어 봅니다.)
    / 즐거운 성탄절되세요~
    2008.12.24 18:07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감사합니다. 저의 소설은 읽어주시면 고맙지만 안읽어줘도 어쩔수 없고.. 또 저는 소설 쓰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니깐요. 뭐 그런겁니다. ^^:; 너무 신경쓰지 마세요. ^^;; 님도 좋은 크리스 마스되세요.. 2008.12.25 03:49 신고
  • 프로필사진 피오나 저도 님의 말에 공감...^^
    블로그는 정말 꿈을 저장하는 공간이라 늘 담아도 담아도 채워져서 좋아요..ㅎ

    행복한 크리스마스 잘 보내셔요...
    2008.12.24 18:2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사실 제가 사는 이야기 좋아하는 이유중에 하나가 역시 피오나님의 주무대이기때문이죠. 사실 피오나님이 이렇게 꿈을 저장하는 공간이라는 말에 동의를 해주시니.. 더욱 제가 쓴글에 확신을 하게 되네요. ^^;; 피오나님도 즐거운 크리스마스되시고요. 피오나님의 글 "사는 이야기"채널에서 다양한 행복스토리로 자주 뵈요.^^;; 2008.12.25 03:50 신고
  • 프로필사진 베이츠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꿈을 저장하는 공간 참 아름다운 표현입니다. 소설도 꼭 책으로 출간되기를 기원드립니다. 크리스마스 잘 보내세요~~ 2008.12.24 19:3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감사합니다. 베이츠님!! 오늘도 블로거 뉴스 메인에 뜨셨던데.. 요즘 활약이 대단하십니다. ^^;; 베이츠님도 즐거운 성탄되시구요. 블로그에 담아내시는 꿈들 꼭 이루시길 바래요.^^;; 2008.12.25 03:52 신고
  • 프로필사진 성후니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다른건 몰라도 저도 하루에 조금씩 짬시간내서 글을 올리는 편인데 그게 "꿈"이란거였나봐여. 깨닫게 만들어 주신것 같아 감사드립니다.
    메리크리스마스~~
    2008.12.24 21:58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예.. 저마다 꿈을 하나씩 담아내는것 같더라구요. 그 꿈이라는 의미가 다 다르겠지만요.^^;; 또 꿈이 있기에 열정도 있고 그래서 귀중한 시간 블로그에 바치는거겠죠?^^;; 성후니님의 꿈들 블로그에 담아내시고.. 그 꿈들 현실로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 메리크리스마스~~ 2008.12.25 03:54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던 행인 언제나 멀티라이터 님의 블로그에 재밌는 이야기들이 넘쳐나는 이유가 바로 꿈을 담는 공간이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내년에도 더 재미있는 글 많이 써 주세요.^^ 메리 크리스마스!! 2008.12.24 23:35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저도 생각해보니 제가 몰랐던 꿈들이 많이 있었던것 같아요. 감사드리고요. 지나가던 행님도 메리크리스마스 되시구요. 저는 사실 리플과 추천을 에너지삼아 글을 쓰는 사람이거든요.. 내년에도 이런 리플과 추천 부탁드릴께요!~^^;; 새해에도 또 새해라고 이렇게 리플 달아주실거죠? ^^:; 2008.12.25 03:56 신고
  • 프로필사진 미국얄개 꿈을 갖는 공간이 맘에 드네요.
    메리 크리스마스~~
    2008.12.25 14:07
  • 프로필사진 카르사마 그렇군요. 꿈을 저장하는 공간이군요. 저는 가끔씩 제 기억이 사라지거나 하는 일이 있기때문에
    블로그를 기억 저장용으로 쓰고있습니다. 다른분들은 블로그에서 미래설계를 해나가지만
    저는 과거만을 쓰고있었네요..ㅎ 저도 앞으로 꿈을 저장하는 공간으로 활용해봐야겠습니다.
    하.여.튼!! 메리 크리스마수~
    2008.12.25 16:27
  • 프로필사진 WaterFlow 전 단순한 취미나 관심분야 글만 끄적이는데 정말 열정을 갖고 블로깅을 하시는 분들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멀티라이터님도 꾸준히 소설 잘 쓰셔서 꼭 출판하시길 바래요 :) 2008.12.25 18:01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