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년 동안 혼자서 게임 개발에 매진한 어느 청년이 닌텐도 DS로 개발 발매를 요청했는데 닌텐도에서 이를 무시하자 100일동안 집에서 나가지 않고 자택 항의 농성을 벌이고 있는데요.

일주일에 한번씩 친구가  음식을 넣어주고 항의를 하는 청년은 아예 집밖에 나가지 않고 책상앞에서 게임을 개발하는 모습을 캠으로 찍어서 전세계에 생중계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시위에 들어간지 한달만에 청년이 스스로 농성을 풀었습니다.  신체 이상으로 더이상 컴퓨터 앞에 앉아있기가 힘들기 때문이라는데요.  사실 지난 연말부터  캠으로 밥의 모습을 지켜보던 사람들은 그의 상태가 심각하다면서 우려를 표했는데 결국 이렇게 시위를 풀었네요.

하지만 이 청년은 이번 시위덕분에 꽤 유명해졌습니다. 이렇게 제가 그의 소식을 전할정도니깐요. 보니깐 네덜란드, 미국, 캐다다, 일본, 영국, 일본등의 게임 웹진에서 보도가 될정도로 화제가 되었고 그와 관련된 유투브 동영상의 조회수들 모아보니 100만건을 돌파했더군요.

이번 사태에 대해서 닌텐도 역시 어쩔수 없을것이라는게 일반적인 의견입니다. 닌텐도가 밥과의 대화에 나서면 다른 사람도 역시 똑같은 방식으로 항의를 할수 있기 때문이고 무엇보다 닌텐도는 엄격한 게임관리로 유명한데 그런 원칙을 항의 농성한다고 풀수는 없다는거죠.  원래 일반 게임 회사도 닌텐도에 라이센스 따기 힘든데 농성한다고 그런 원칙을 포기하는힘들죠.

그러나 저는 이번 사태를 보면서 과연 닌텐도의 방식이 계속 앞으로도 옳을것인가에 대해서는 좀 다르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저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지만.. 밥이라는 저 청년은 자신이 만든 게임을 닌텐도 DS에 발매할필요 없이 아이팟 터치의 앱스토어로 판매하면 됩니다. 이미 관련 동영상 조회가 백만건이 넘을정도로 화제고 사람들이 닌텐도가 어쩔수 없다는 것을 이해하면서도 청년의 행동에 동정심을 가지면서 안타깝게 지켜보더군요.  결국 이런 화제를 바탕으로 아이팟터치로 게임을 발매하면 많은 수익을 얻을수 있을겁니다.  이를 보면서 닌텐도와 애플의 정책이 분명 비교대상이 될겁니다.

사실 상점에서 게임을 파는 시대에는 닌텐도의 방식이 옳다고 봅니다. 하지만 인터넷 다운로드 방식의 시대가 오면 닌텐도의 방식이 계속 통할까요?

사실 패러다임이라는게 계속 바뀝니다. 원래 마이크로소프트의 성공의 첫번째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분리여습니다. 하지만 애플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합친 통합된 플랫폼의 제공이 아이팟의 성공을 이끌어 내고 있거든요. 이와 같이 닌텐도의 엄격한 게임 관리 방식 역시 계속 통하리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아시다 시피 애플은 아이팟의 개발툴을 여기저기 뿌리면서 적극적으로 프로그램 개발을 독려하고 있으며 이렇게 확보한 개발자들이 애플의 든든한 자산이 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MS 마저도 게임개발툴을 공개해서 아마추어 개발자들의 작품을 XBOX Live에서 판매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게임의 패러다임이 달라지고 있는것 같은데..  닌텐도의 방식이 앞으로도 옳을것인지 살펴봐야 할것 같습니다.  아참.. 밥이 만든 게임이 궁금하시겠죠? 아래 동영상을 보세요. ^^;;



 사실 상업용 닌텐도 DS 게임으로는 부족해보입니다. 그런데 과거 같으면 저런 게임을 만들어도 그냥 혼자서 즐길뿐 수익을 내기 힘들었지만 애플의 앱스토어를  이용하면 충분히 수익을 낼수 있습니다. 이런 생태계를 만들어낸 앱스토어가.. 새삼 위대하게 느껴지네요. ^^;;


 

 

댓글
  • 프로필사진 구차니 어쩌면 Nintendo에서도 AppStore 처럼 Nintendo에서 인증하지는 않지만 판매는 허용하는 방식의 조금은 loose한 방식의 라이센스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어쩌면 닌텐도는 하드웨어를 파는 기업이 아니라 소프트웨어를 파는 기업이므로 하드웨어 값이 미묘하게 올라갈 우려도 보이긴 합니다 ^^; R4 같은 것을 불법으로 규정 짓고 있으므로 롬 카트리지에 다운 받아서 하는 방식이 정식으로 도입가능할지도 조금은 의문이구요)

    헤이 밥~ 밥은 먹고 다니냐? (응?)
    2009.01.12 18:07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닌텐도의 성공요인이 성공의 실패이유가 될수 있는 중요한 변화의 시기인것 같습니다. ^^;;
    밥이 밥을 제대로 못먹으니 안타깝네요. ^^;;
    2009.01.13 16:14 신고
  • 프로필사진 페이비안 듣자하니 다시 농성을 계속하기로 했다더군요. (http://gonintendo.com/?p=68813) 웹페이지를 가보니 정말 살짝 맛이 간 듯... =_= 2009.01.12 18:0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지금보니깐.. 경찰도 출동하는것 같던데요. 약간 그런 기질이 있는것 같기는 한데.. 안타깝네요. 측은한 마음이 좀 앞섭니다. ^^:; 2009.01.13 16:15 신고
  • 프로필사진 루카스 댓글을 달려고 했더니, 퍼플로 되어 있네요^^
    루카스로 수정하고 댓글 올립니다.멀티블로깅을 위해 새로 블로그를 개설하고 처음으로 댓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패러다임에 변화에 어느 정도 적절하게 대처하는가 하는 부분이 닌텐도 뿐만 아니라,
    모든 기업의 성패 여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생각합니다.어느 기업이 조금 더 고객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고객의 요구를 받아들이기 위한 준비가 되어있는가 하는 부분이 기업의 성패 여부에 커다란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2009.01.12 18:2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아~ 퍼플님 안녕하세요. 퍼플님 블로그 원래 두개 아니었나요? 토씨에도 하나 있고.. 또 자체적으로 하나더 가지고 계신걸로아는데.. 루카스.. 혹시 이거 감독이름에서 따온건가요? 혹시 루카스의 게임을 좋아하셨던가? ^^;; 한시대를 풍미했던 패러다임이 변하는 그런 전략적 변곡점에서는 기업이 갑자기 10배로 성장하지만 10배로 추락할수도 있는 시점임으로 닌텐도는 지금 잘생각해야할것 같아요. 다운로드 방식의 게임 판매가 대세가 되는건 사실 시간문제로 보이거든요.^^:; 2009.01.13 16:17 신고
  • 프로필사진 루카스 어린 시절 우상이 조지 루카스 감독이었거든요.그래서 루카스라는 닉네임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새로운 시도를 하기 위해 블로그를 하나 더 개설하였습니다.새로 만든 블로그는 블로거뉴스로 기사를 송고하고, 이전에 운영하던 블로그는 메타블로그에 글을 보내려고 하는 중입니다. 2009.01.13 19:05
  • 프로필사진 C 흐음.. 이 청년의 사례를 통해서 닌텐도와 아이팟이 비교되는군요. 루카스님의 말 대로,
    패러다임은 거부할 수 없는거라고 봅니다. 트랜드라고 해야 할까요? 시간이 지날수록
    정보와 제품에 대한 요구는 다양해지고, 자신들이 직접 생산을 하는 사람들이 생길 것입니다.
    3차산업은 '서비스업'입니다. 이처럼, 고객들에게 얼마나 알맞고, 마음에드는 서비스를 제공
    하느냐에 따라 기업의 운명이 달라질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2009.01.12 19:3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새삼 애플의 앱스토어의 대단함이 느껴지네요. 하긴 아이팟이 성공한건 뮤직스토어 덕분이라는걸 이해한다면.. 앱스토어의 가치는 어마어마하죠. 2009.01.13 16:17 신고
  • 프로필사진 나인테일 진짜 열심히 만든 게임이네요....
    굳이 듀얼스크린이 필요하진 않은듯 하니 앱스토어에 내면 팔릴지도요.

    하지만 역시 닌텐도랑 저렇게 얽혀버린 게임이니 역시 일본 코미케에서 파는게 가장 돈을 많이 벌 수 있겠지요..;;
    2009.01.13 01:3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유투브에서 동영상 조회가 백만회가 넘고.. 영국, 일본, 캐나다,호주,미국등의 웹진이 대서특필하는걸 보면.. 확실히 화제는 화제인만큼.. 앱스토어로 나오면 웬만큼 팔릴것 같습니다. 2009.01.13 16:18 신고
  • 프로필사진 하지만... 두 플랫폼의 개발방식 차이를 머리로 떠올려볼때, 저 청년은 다른 플랫폼에서 저만한 게임을 선뜻 만들기 어려울것입니다. 특히 지나간 개발기간을 생각할때요.

    닌텐도DS의 개발시스템과 아이터치의 OSX 계열 라이브러리 활용은.... 특히 저 청년에게는 베이직과 C언어의 차이보다 클것입니다.
    2009.01.13 13:18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아이팟쪽의 개발이 까다롭다고 하더군요. ^^;; 근데 저 청년이 개발한 게임은 닌텐도 ds용이지만 닌텐도 ds툴로 만든건 아닌거 같습니다. 어떤 언론에 의하면 닌텐도 DS툴을 달라고 농성하고 있답니다. 혼자서5년간 게임을 개발한 청년인데. 시간의 문제지 아이팟 터치에 결국 적응하지 않을까요? ^^;; 2009.01.13 16:21 신고
  • 프로필사진 폼포코 dsi가 답이라고 생각되네요.. dsi도 스토어 같은게 있다고 들었는데
    북미에 dsi발매되면 폭발적으로 수요가 있지않을까 싶습니다만..
    2009.01.14 11:14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dsi를 열지만.. 아마 앱스토어처럼 쉽지는 않을것 같아요. 저친구는 개발툴달라고 저렇게 데모하는데.. 이것자체가 애플과 닌텐도의 차이같아요.^^:; 2009.01.15 16:2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