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애플의 공동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이 미국의 인기 프로그램인 "스타와 함께 춤을"(Dancing with the Stars)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한것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한국 나이로 60세인 그는 원래 수줍음이 많아서 대중앞에 별로 나서지도 않고 또 몸매자체가 춤하고는 거리가 멀었기 때문에..

처음 그가 스타와 함께 춤을이라는 프로에 출연한다고 하자 혹시나 웃음거리로 전락하지 않을까 걱정까지했는데..

정말 훌륭히 잘해냈네요. 처음 연습할때만해도 잘해낼수 있을까 의심스러웠습니다. 그 가능성이 마치 이건 과거 무한도전이 스포츠 댄스 배우는것 보다도 더 힘들어 보였는데요.

그래도 보기좋게 멋지게 해냈습니다. 

60세가 되어서 그 육중한 몸매로 TV 프로에 나와서 열심히 땀흘리며 춤추는 모습을 보니..  스티브 워즈니악 .. 정말 인생을 재미있게 사는 분 같습니다. 뭐 실제로 이분은 정말 오직 그 재미를 위해서 사는 분이기도 합니다.

아시다시피 스티브 워즈니악은 개인용 컴퓨터 애플 컴퓨터를 만들어서 IT 업계의 혁명가 취급을 받는 천재인데요.

그 애플 컴퓨터도 사실은 그냥 재미로 만드는거였죠. 그걸 사업화 시킨게 바로 스티브 잡스 였구요.

그런데 스티브 워즈니악은 재미를 위해서 참 장난도 많이치는 기행을 벌입니다.

어린시절에는 가짜 시한 폭탄을 만들어서 학교에 경찰까지 출동시켰죠. 그것 때문에 스티브 워즈니악은 소년원에까지 갔답니다.

그리고 블루박스라고 해서 장거리 전화를 공짜로 할수 있는 기계를 만들어 내는데...

스티브 잡스는 그 블루박스를 팔아서 돈좀 버는데...

스티브 워즈니악은 그걸 가지고 전세계에 장난 전화를 걸기 위해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헨리키신저라고 속이고 교황청에까지 전화를 합니다.

또 스티브 워즈니악은 농담을 좋아해서 다른 사람에게 이야기 들려주는것을 좋아했는데요.

사람들이 실수로 잘거는 전화번호를 확보한후에 집에 전화가 잘못 걸려온 사람들에게 자동으로 농담을 들려주는 자동전화기를 설치할 정도였습니다.


재미를 추구하는 만큼 엄청난 게임광이기도 한 그는 스티브 잡스가 게임회사 아타리에 취직하자 게임을 공짜로 해주는 대신 여러가지 게임을 공짜로 개발해주었습니다.

그중하나가 오늘날 우리가 잘알고 있는 벽돌깨기도 있습니다.

테트리스의 팬이기도 했던 그는 닌텐도에서 발행하는 잡지에서 랭킹 1위에 등극되기도 했습니다.

나중에 자신의 기록을 다른 사람이 깨자 가짜이름으로 닌텐도에 자신의 테트리스 점수를 보내기까지 합니다.

자신의 집에는 각종 게임기들이 즐비하걸로 유명합니다. 또한 혼자서만 즐거울수 없다고 동네 꼬마들 다 불러내서 자신의 집에서 게임을 하도록 합니다.

그의 여러기행들을 보면서... 느낀건...


사람은 돈도 돈이지만 재미있게 살아야 한다는겁니다.

물론 스티브 워즈니악은 1982년 이미 억만장자의 반열에 올라섰습니다만..

생각해보십시오. 그런 억만장자가 게임보이의 작은 기계로 테트리스 기록 깰려고 몇개월동안 게임에 몰입했다는 사실을 말이죠.


억만장자하면 그냥 돈을 써가면서 행복을 누릴것 같지만...  사실 그의 자서전을 봐도 그렇고..

그가 가장 재미있고 행복 했던 순간은 동네에서 얻은 전선으로 라디오를 만들고 상점에서 싸게산 제폼으로 컴퓨터를 만들고.. 아타리에서 공짜로 게임을 즐길때 였거든요.

그건 많은 돈을 써서 얻은 재미와 행복은 아니잖아요.

결국 테트리스에 빠진 스티브 워즈니악을 생각해보면..

남들이 별거 아니라고 해도..  자신이 재미있고 즐거울수 있다면.. 그것이 행복한거 아니겠는가? 그런 교훈이 느껴지네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