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S 이야기

MS의 찬란한 실패 10가지

멀티라이터 2009. 8. 3. 16:59




존 드보락이라고 친 MS 컬럼니스트로 유명한 분이 있습니다. 애플에 대한 악평을 자주 쏟아붓는 분으로 애플 커뮤니티에서는 꽤 유명하신 분인데 이분이 이번에 작정하고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난하는 글을 써서 화제입니다. 아무래도 이번에 마이크로소프트의 매출감속에 충격을 먹어서인지 이례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비난글을 남기셨습니다. 그런데 그분이 쓴 글중에 MS의 실패 10가지를 소개했는데요. 한번 살펴볼까요?

 1. 인터넷이 등장하기 몇 년전 AOL은 업계를 이끌었다.  그후 마이크로소프트는 AOL을 베낀 MSN을 만들었다. MSN은 아무런 돈도 만들지 못했고 전략적으로 어떤 이점을 획득하지도 못했다.


2. 한떄 넷스케이프가 대 유행이었던 적이 있었다.마이크로소프트 역시 브라우저 시장에 진출했지만 아무런 이익을 창출하지 못했다. 오히려 브라우저 시장 진출 전략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정부와 반독점법 문제만 일으켰을 뿐이다.


3. 인터넷 초기에 온라인을 통한 출판이 유행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이 시장에 진출해서 컴퓨터와 여성 잡지를 출간했지만 이내곧 사업을 접어야 했다.


4. 컴퓨터 책이 유행하자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 프레스라는 사업부를 차렸다. 초기에는 성공하나 싶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에 대한 흥미를 잃고 어느덧 출판사업은 기력을 잃었다.


5. 테디 럭스핀이라는 장남감이 유행하자 이번에 마이크로소프는 I love You And You love me라고 노래하는 공룡 장난감을 만들었지만 역시 곧 흥미를 잃었고 사업을 포기했다.


6. 1990년대 AOL TV가 등장하자 마이크로소프트는 Microsoft -TV사업부를 만들지만 곧 흥미를 잃었다.


7. 아도비사의 포토샵이 거대한 성공을 이루자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진 편진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해 Alvy Lay Smith를 고용하지만 역시 사업에 대한 흥미를 잃고 Alvy Lay Smith를 해고한다.


8. 야후와 구글이 검색엔진으로 성공해서 돈을 벌자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아이디어를 카피한다. 바로 그것이 지금 빙이 되었다.


9. 서비스로써의 소프트웨어 사업인 클라우드 어플리케이션이 유행하자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이 사업에 뛰어들었다.


10. 애플이 아이팟으로 MP3 플레이어 시장에 뛰어들자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준으로 MP3시장에 뛰어들었다. 회사는 지금 음악 서비스 사업을 원하고 있음을 말하고 있다.

 이렇게 마이크로소프트의 찬란한 실패들을 열가지 열거하다보니 어떤 패턴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글을 쓴 존 드보락은 프로그래밍 언어로 시작을 하였고 프로그래머들을 위한 툴을 개발중인 회사가 뛰어든 사업들이 마음에 들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다른 회사를 흉내내면서 문어발 식으로 이사업 저사업 뛰어드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문제인데 이런 이유를 스티브 발머에게서 찾는게 매우 흥미롭네요. 스티브 발머는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아니고 소프트웨어와 컴퓨터에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있지 않고 오히려 미디어 회사를 다루듯이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는거죠. 그러고 보니 스티브 발머가 과거에 영화업계에 뛰어들고 싶어했었다고 하던데 역시 여기서 CEO의 성향이 회사 운영에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하긴 빌게이츠는 뼈속까지 엔지니어이지만 스티브 발머는 마케터이죠.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예전과는 확실히 다를겁니다. 빌게이츠에 대해서 장사꾼이니 뭐니 해도 그는 기술에 대한 애착이 무척 강한 인물입니다. 그리고 전형적인 Geek이기도 하구요. 빌게이츠가 선호하는 인물은 엔지니어였고 그가 채용한 사람들도 대부분 엔지니어였습니다. 하지만 스티브 발머는 마케터를 선호하는 인물로써 그가 채용한 사람들은 대부분 마케터였습니다.  결국 스티브 발머가 회사의 CEO가 되었다는 것은 회사를 마케터들이 장악할테고 이에 따라서 회사가 움직이게 될것임은 너무나 자명하지요. 이런 차이가 마이크로소프트에 어떤 변화를 주게 될지 많이 궁금하네요.

 참고


댓글
  • 프로필사진 구차니 1. 인터넷이 나이고 몇 년전 AOL은 업계를 이끌었다.
    -> 인터넷이 나오고 인가요? 나오기 인가요?

    음.. MS의 이러한 내용이 나오면 항상 국내명 '패스워드'라는 영화가 생각이 납니다.
    특정 기술을 먹기 위해서 그 개발자를 죽여버리기 까지 한다는 내용이었는데 말이죠.
    엔지니어는 엔지니어일을 마켓팅은 마켓팅을 해야 하는데 크로스오버도 좋지만
    서로에 대한 신뢰와 이해가 더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개발자는 마켓팅은 하는것도 없이 이빨만 까고 돈은 더챙긴다라는 피해의식이 없지는 않고
    마켓팅은 나도 조금만 공부하면 그런거 만들수 있다라는 말도 안되는 자존심이 있으니 말이죠.
    결국에는 서로 제살 갂아먹기인데 말이죠..
    2009.08.03 17:51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어이쿠. 치명적인 오타네요. 지적 감사합니다.

    원래 마이크로소프트의 미학은 엔지니어인 빌게이츠와 마케터인 스티브 발머가 조화와 균형을 이루었기때문인데. 빌게이츠가 내년 완전히 마이크로소프트를 떠나면 어떻게 될지.. 그게 궁금하네요.
    2009.08.03 18:13 신고
  • 프로필사진 드자이너김군 음.. 이렇게 듣고 보니 수긍가는 면이 많군요. 빌게이치가 이제 마소를 완전히 떠나면 정말 볼만하겠어요. 2009.08.03 18:23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예 분명 여러가지 변화는 일어날것 같아요. 2009.08.04 15:27 신고
  • 프로필사진 shunman . 한떄 넷스케이프가 대 유행이었던 적이 있었다.마이크로소프트 역시 브라우저 시장에 진출했지만 아무런 이익을 창출하지 못했다. 오히려 브라우저 시장 진출 전략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정부와 반독점법 문제만 일으켰을 뿐이다.

    익스플로러가 과연 아무런 이익도 내지 못했을까요? 익스플로러 자체로는 이익을 내지 못했겠지만 activex와 관련된 여러가지 기술로 인한 이익은 많지 않나 생각됩니다. 물론 지금은 activex가 줄어드는 추세이긴 하지만요
    2009.08.03 18:56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브라우저 시장 진출은 어쩔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문제는 브라우저 시장에 진출하면서 무리한 전략을 세우는 바람에 여러 회사들과 사이가 안좋아졌고 반독점법문제로 회사가 힘들어졌죠. 브라우저 시장 진출보다는 그 방법론에 더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2009.08.04 15:29 신고
  • 프로필사진 아크몬드 I love You And You love me 에서 빵 터졌습니다. ㅋㅋ 2009.08.03 21:20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마이크로소프트가 그랬다니.. 더 재밌었습니다.^^;; 2009.08.04 15:29 신고
  • 프로필사진 Draco 저 위에분 댓글을 보니 그놈의 ActiveX도 실패한 것으로 추가하고 싶어지네요.
    원래 Sun의 Java가 유행하자 그것을 흉내내고 견제하기 위해 적극 밀어붙인게 ActiveX지요. 그런데 덕분에 프로그래밍 툴들은 팔아먹었지만, 결국 주력인 윈도 OS의 가장 큰 보안결함을 만들어내는 요인이 되었습니다.
    2009.08.03 21:24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마이크로소프트가 욕을 먹기 시작한게 바로 액티브액스와 브라우저 때문이었으니.. 결국 강제적으로 자신들의 기술을 파는것이 문제였던것 같습니다. 그전까지만해도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이미지는 엄청 좋았던걸로 알고 있습니다.정부에서 반독점을 걸려고 했는데. 여론떄문에 제대로 조사 못했지만 브라우저시장에서 보여준 전략떄문에 나중에는 국민 여론때문에 정부도 어쩔수 없이 마이크로소프트를 반독점으로조사해야 했으니깐요. 2009.08.04 15:31 신고
  • 프로필사진 Revi 자바가 인터넷에서 쓰이기 시작한 연도와 activex가 쓰이기 시작한 연도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시길... 2009.08.04 15:34
  • 프로필사진 악랄가츠 빙~! ㅋㅋㅋㅋㅋㅋㅋㅋ
    빵터졌어요~! ㅋㅋㅋㅋ
    2009.08.03 22:28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제가 다시 읽어보니.. 정말 재미있네요. 다시 읽다가 저도 빵~ 터졌습니다. 쓸떄는 몰랐어요.^^;; 2009.08.04 15:31 신고
  • 프로필사진 라이너스™ 재미있는 분석이시네요^^
    잘보고갑니다~ ㅎㅎㅎ
    2009.08.03 22:59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라이너스님 감사합니다. ^^;; 어제글도 대박이시던데요.^^;; 2009.08.04 15:31 신고
  • 프로필사진 ㅉㅉ 정말 마소의 역사를 보자면 창의적인면이 하나도 없죠. 처음 마소를 이렇게 독점기업으로 만든 도스도 사실 빌게이츠가 만든것도 아닌 사온것이고 운이좋게 IBM과 결탁해서 컴퓨터에 공급하게되면서 급성장한후 애플의 OS를 배껴 만든 윈도우로 유지해가고 그외에도 익스플로러, 메신저,빙 등 모두 후발주자였죠. 그렇게 많으면서 훌륭한 인재들을 데리고 있어도 제대로 된거 하나 못만드는게 정말 이해가 안가네요. 그렇다고 선발주자보다 훌륭한 제품을 만드는것도 아니고 그저 물량공세로 밀어붙이는거보면....에휴.. 2009.08.03 23:46
  • 프로필사진 parting 움 스토리가 그거보다 더 심합니다...
    일단 IBM과 결탁한 후에~~
    시애틀 프로덕트라는 조그만 회사에서 DOS를 사와서
    이름만 바꿔서 납품한거죠..!
    ㅋㅋ
    2009.08.04 00:20
  • 프로필사진 epoche 제가 듣기론 그 당시에 게리 킬달의 DR-DOS가 더 유명했는데..IBM에 고자세로 일관해서 결국은 저자세로 나선 빌 게이츠가 IBM 기종에 OS를 납품했고, 맥의 OS 모양을 본뜬 Windows 3.1로 히트좀 치고, 그 후에 Windows 9*시리즈로 안착한 것이 아닌가 합니다. 결국은 베껴서 팔고 그걸로 돈 벌고 말입니다.

    슬슬 한계에 도달하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2009.08.04 01:04
  • 프로필사진 너무 비난하신다 베껴서 만들었다니..
    우리나라는 그 베껴서 만드는것도 못하던데...

    애플이 보안에서 탁월하고 안정성이 높다고 하는데
    써보고 그런 말을 하는건지 모르겠네요
    애플이 보안이 잘된게 아니라 해커들이 공격할 필요성을
    못느끼는거죠 워낙 미미하니까..

    또 맥 은근히 잘뻗습니다. 맥이 이쁘장한건 인정을 해도
    안정성이나 호환성부분에선 꽝이죠
    2009.08.04 09:20
  • 프로필사진 young026 글쎄요. 하드웨어 전문회사 Microsoft를 무시하시는 듯. MS 마우스는 최고 아닙니까. 2009.08.05 01:26
  • 프로필사진 학주니 MS도 가만보면 이것저것 참 많이 한거 같은데 눈에 보이는 성과는 별로 없는 듯 싶어요 ^^ 2009.08.04 09:22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이런거 보면 MS와 구글은 정말 닮은것 같습니다. 핵심사업이외에는 줄줄이 실패하는거 말이죠. 2009.08.04 15:32 신고
  • 프로필사진 와이엇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저도 드보락 글 구독해야 겠네요.
    그리고, 관련있다고 생각되는글 두개를 트랙백 했습니다.
    좋은 하루 되시구요. ^^
    2009.08.04 09:27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트랙백글 잘 읽었습니다. 존 드보락이대표적인 친 MS라서.. 애플 커뮤니티 가면.. 또가장 많이 등장해요. 존드보락이 말이죠. 재미있는 발언도 많이 했더라구요.^^; 2009.08.04 15:33 신고
  • 프로필사진 넷테나 MS에 대해 대놓고 안좋게 보고 말하기 식의 논리도 어느정도 들어가 있다고 봅니다만 대부분 맞는 말인거 같습니다..ㅎ 2009.08.04 09:29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이번에 MS의 수익이 30%가 줄어들자.. 친 MS의 존 드보락이 화가 나서 쓴것 같더라구요. 존 드보락은 아무래도 친 빌게이츠 반 스티브 발머같습니다. 2009.08.04 15:33 신고
  • 프로필사진 탐진강 MS는 잘된다 싶으면 다 참여한 듯 합니다.
    공룡기업이다보니 어쩔 수 없네요.
    하지만 핵심역량을 잃어버린다면 망하는 지름길이죠.
    2009.08.04 09:54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장난감까지 만들었다는건 나름 쇼크였습니다.^^;; 참 인기있다 싶으면 다 달려들었는데.. 절대 한국기업 욕할필요 없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2009.08.04 15:34 신고
  • 프로필사진 개발자 익스플로러는 초기 목적부터가 이익창출이 아니었습니다.. 유료 네스케이프가 시장을 싹쓸이 하던시대에 무료로 제공하는 익스플로러를 제공함으로써 마이크로 소프트는 시장점유율을 95% 독점하는 계기가 되었던것입니다..

    아무래도 마이크로 소프트의 가장 큰 실패는.. 자바 번!! 이라고 공식적으로 큰소리 쳤다가 결국 패한게 가장 큰 실수가 아닐까 싶네요.. 결국 MS사의 개발툴인 C#도 JAVA로 만들었다는...
    2009.08.04 11:21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익스플로러를 만든것 자체는 잘했는데.는 그걸 파는 과정에서 반독점법으로 골치거리가 된게 문제라고 봅니다. 판매방식으로 인해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완전히 악의 제국으로 몰려버렸으니... 그게 문제죠. MS.. 정말 대단하고 위대한 기업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기업도 실패를 한다뭐 이런 교훈을 이글을 통해서 느껴봅니다.^^;; 2009.08.04 15:36 신고
  • 프로필사진 애독자. 성공한 미국 기업들중 가장 한국의 기업문화를 닮은 기업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창의력보다는 추진력을 더 우선시하는 분위기도 있고요. 물론 창의력을 소홀히 한다기보다도, 기본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관련책들을 읽어보면 마소의 직원들의 추진력과 근무시간은 타기업과 비교불가라고 하더군요.

    근무시간을 칼처럼지키고 추가 근무 등을 싫어하는 미국기업문화에서 자발적으로 사원의 도전을 이끌어 내는 걸 보면 빌게이츠의 카리스마가 얼마나 무시무시한건지 예측이 갑니다.

    스티브잡스+워즈니악=빌게이츠
    라는 사람도 있더군요.

    무엇보다 기업의 지향성이 뚜렷한 것 같습니다. 애시당초 퍼스널컴퓨터를 지향한 애플은 화려하고 개인의 감성을 맞추어서 창의성있게 보이는 듯하지만, MS는 사무용컴퓨터를 지향했기에 효율과 안정성을 발전시켜 왔던 것 같습니다.

    이에 따라 욕도 많이 먹고 오해도 있었지만 그 뚝심하나는 정말 질려버리네요. - -;

    이번 윈도우7이 핵폭탄급으로 휩쓸 게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누구도 7을 욕하는 자가 없더군요 ) 잡스가 빨리 뭔가를 준비해 주지 않으면 다시 마소천하가 될까봐 걱정입니다.

    구글이 각 부문에서 마소와의 격전으로 마소의 힘을 빼주고 있지만, 이번 7은 역대 최고 os가 될게 확실시 되는 상황이더군요.

    OSX도 이제 심심하고 따분합니다. 7나오면 바로 갈아탈 예정입니다. 잡스가 뭔가 해주길 바랄 뿐입니다.

    어찌 되었든, 저희같은 유저들은 치고박고 할 수록 흥미진진이죠. ㅋ
    2009.08.04 14:46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빌게이츠가 스티브 잡스와 같은 기획력과 워즈니악의 기술력을 가진 대단한 사람이죠. 근데 스티브잡스보다는 약간 창조력이 떨어지고. 워즈니악보다는 하드웨어 능력이부족했던것 같아요. 그런 성향이 바로 오늘날 마이크로소프트를 만들어 냈고.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창조력이 조금줄어들었고 하드웨어사업이 애플에 비해서 부진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한국 기업문화와 마이크로소프트가 정말 비슷한것 같습니다. 볼떄마다 깜짝깜짝 놀랠때가 있어요. 아.. 마이크로소프트와 관련된 책좀 추천해주세요. 저도 사실 마이크로소프트와 관련된 책들은 다 읽는 편인데. 혹시 제가 놓치고 있는 책이 있는게아닌가 싶어서요. 2009.08.04 15:39 신고
  • 프로필사진 DK 입만 살은 마케터들이 얼쩡댄다는 것은 MS가 망할 거라는 의미죠. 2009.08.05 14:0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