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파이널 환타지의 최고 라이벌 게임은 단연 드래곤 퀘스트이다. 사실 파이널 환타지는 드래곤 퀘스트의 성공에 편승해서 2등이라도 되자는 심정으로 만든 게임이다. 하지만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게임이 진화하면서 라이벌 관계가 형성되었다.


드래곤 퀘스트를 만든 게임 크리에이터가 바로 호리이 유이지이다. 게임만큼이나 호리이 유이지와 사카구치는 많은 부분에서 비교의 대상이다. 실제 둘은 작업스타일이나 게임관에 있어서 많은 부분이 다르다. 작업스타일에 있어서 사카구치는 365일 내내 일중독자처럼 일에 몰두하는 스타일이라면 호리이 유이지는 일 외의 것을 많이 즐기며 일하는 중에도 훌쩍 여행을 떠나기도 한다. 또한 사카구치는 게임의 재미에 감동을 주기 위해서 그래픽의 비주얼이나 사운드에 많이 신경을 쓴다면 호리이 유이지는 오직 재미에 초점을 맞추어서 게임을 제작한다.


일본 최고의 스토리 텔러 자리를 높고 라이벌 관계를 맺고 있지만 둘은 친한 동료이자 친구이다. 크리노 트리거라는 롤플레잉 게임을 통해서 둘은 같이 합작으로 일을 했으며 언제라도 술 한잔 할 수 있는 사이다.


호리이 유이지는 1954년에 태어난다. 만화가가 되기 위해서 고등학교 졸업 후에 무작정 도쿄로 올라온다. 그는 자신의 만화를 각종 잡지사에 기고했으나 모두 거절당하고 결국 재수를 해서 와세대 대학 국문과에 입학한다. 와세다 대학을 졸업한 후에 호리 유이지는 자유 기고가가 되어서 각종 잡지와 신문에 기고를 하였다. 그러던 중에 애플컴퓨터를 접하게 되었고 프로그래밍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다.


에닉스에서 주최하는 게임 제작 콘테스트에 테니스 게임을 출품해서 입선을 하게 되고 이 인연으로 게임계에서 일을 하게 되었다. 마침 호리이 유이지는 일본 최고의 만화잡지인 소년점프에 글을 기고해서 편집국 사람들과 잘 알고 있었다. 친분이 있는 편집국 사람들이 호리이 유이지에게 당시 최고 인기작가였던 드래곤 볼의 만화가 도리야마 아키라를 소개시켜준다.


둘은 쉽게 의기 투합하여 오늘날의 드래곤 퀘스트를 탄생시켰다. 발매 되자 마자 게임사를 새로 쓰는 드래곤 퀘스트의 성공 덕분에 호리이 유이지는 일본 최고의 게임 작가로 발돋음 하였고 현재 가장 존경 받는 게임 작가로 칭송 받고 있다.

 

주요 대표작

 

1986년 드래곤 퀘스트
1995년 크리노 트리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