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T

MS, XBOX360 관련 중대발표 예정!

멀티라이터 2008. 5. 10. 05: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크로소프트가  5월 13일 XBOX 360과 관련되서 중대 발표를 할 예정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게임소프트웨어를 책임지는 MGS의 사장인 쉐인 김은 다음주 xbox360과 관련되서 깜짝 놀랄 발표를 하겠다고 공언했는데요.

그래서 이와 관련된 루머들이 떠돕니다.

가장 첫번째 루머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닌텐도의  위모트 처럼 모션 감지 센서가 장착된 새로운 게임 컨트롤러를 발표할 예정이랍니다.

그 동안 마이크로소프트의 자회사인 레어를 통해서 새로운 컨트롤러를 개발중으로 알려져 있었는데요.

레어는 원래 닌텐도의 자회사 였습니다. 그 동안 동키콩 컨트리와 동키콩 레이싱처럼 닌텐도의 캐릭터를 이용한 많은 게임을 개발했었습니다.  특히 800만개가 판매된 골든아이 007이 최대의 히트작입니다. 그런데 2002년 닌텐도는 레어를 에 4,500억 원에 마이크로소프트에 매각합니다. 레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지고 있는 회사중에서 닌텐도의 철학을 가장 잘 아는 회사입니다. 그런 만큼 마이크로 소프트가 레어에게 닌텐도 스타일의 게임 컨트롤러를 개발하도록 지시하는 건 당연해 보입니다.

마리오의 닌텐도 세가의 소닉 처럼 레어의 마스코트 게임으로 반조 카조이가 있는데요. 다음주 반조 카조이 3가 발표되면서 동시에 모션센서가 장착된 게임 컨트롤러를 같이 선보일것이라는 루머입니다.

뭐 다음주에 블루레이가 장착된 XBOX 360이나 IPTV 혹은 깜짝놀랄 게임타이틀이 발매 되는게 아니냐고 여러 루머가 도는 개인적으로 게임 컨트롤러가 가장 기대되고…… 가장 유력한 것 같네요.

그 동안 보면 소문이 사실로 밝혀지는 단계를 정확하게 밟아 나가고 있거든요.

처음에는 인터넷사이트에서 퍼지더니 공신력있는 게임웹진에서 보도를 하고 여기에 일간지까지 보도하고.. 닌텐도 사장인 이와타 사토루가 XBOX 360의 새로운 컨트롤러에 관심없다는 기사까지 나오는거 보면.. 단순한 루머로 느껴지지 않네요. 마이크로소프트의 게임 컨트롤러에 대해서도 직접 본것처럼 매우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는 사람도 나타나고 말이죠.^^;

소문이 구체화되는게 심상치 않습니다.

게임 컨트롤러의 프로토 타입 사진도 돌고 있고..XBOX 360에서 위 모트와 같은 컨트롤러를 개발하는걸 뉴턴이라는 코드네임을 사용한다는 구체적인 정황을 봤을 때.. 확실히 마이크로소프트가 닌텐도 스타일의 컨트롤러를 개발하는건 확실해 보입니다.

사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역사를 보면 충분히 타당한 이야기입니다. 원래 게임컨트롤러라는게 함부로 바꿀수 있는게 아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상대의 장점을 벤치마킹할때는 스스로 자신들이 만들어낸 기준도 뒤집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가 가만히 앉아서 닌텐도 위 잘나가는걸 지켜볼 것 같지는 않네요.

그리고 또 한가지 XBOX 360과 중요한 소식이 하나 전해졌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8월부터 현재의 팰콘 공정에서 재스퍼공정으로 옮겨갈 예정입니다.
현재 팰콘 공정 아래에서 XBOX 360의 CPU는 65nm 이지만 GPU는 90nm입니다. 재스퍼 공정에서는 GPU도 65nm으로 다이의 크기가 작아질 예정입니다. 크기가 작아지면 열도 적게 날것이고 xbox360의 불량률도 많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재스퍼 공정으로 제품의 원가도 떨어질 것이기 때문에 가격인하가 예상됩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2009년 가을부터 45nm CPU를 사용한 발할라 공정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공표했습니다.


덧말

애플 역시 이미 2006년에 닌텐도 위모트 같은 컨트롤러에 대한 특허를 받았고 실용화를 위해서 개발중이라고 합니다.  한편에서는 애플이 가정용 게임기시장에 진출하는거 아니냐는 루머도 같이 돌고 있네요.



댓글
  • 프로필사진 아도니스. 잡스가 과연 게임기시장에 진출할까요? 저런 루머가 떠돈다고 해도 신빙성이 많이 떨어집니다만... 친구인 게이츠가 엑박에 무지막지하게 현금박치기하는거보고 기겁한 사람이 잡스거든요. 뭐 SDK를 통해 게임기 비슷하게까지 아이팟터치를 다루고 있는데다가, 엔터테인먼트 시장은 애플의 강세가 두드러지니까 저런 이야기가 나올법도 하네요. 2008.05.10 11:40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잡스가 원래 게임기획자 출신이기도하니깐요. 게임시장을 전면적으로 나서기 보다는.. 컴퓨터와 게임기를 통합시키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나서지 않을까요? 아이포드처럼 말이죠. 2008.05.10 11:51 신고
  • 프로필사진 모노마토 레어는 원래 마이크로소프트의 자회사 였습니다.

    이부분...

    닌텐도가 맞는거 아닌가요 ^^ 문맥상 그래 보이는데요..
    2008.05.10 11:44 신고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제가 정말 오타의 제왕인것 같아요. 저의 실수네요. 수정했습니다. ^^;; 2008.05.10 11:51 신고
  • 프로필사진 클랭지위검 재미있는 글 읽고 갑니다~^^ 2008.05.10 14:2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감사합니다.^^ 자주 놀러오세요. 이렇게 리플들 달아주시고 추천까지 해주신다면 더욱 고맙구요~ ^^;; 2008.05.11 14:27 신고
  • 프로필사진 치즈크래커 흠...
    엑스박스360은 그래픽을 닌텐도는 새로운 컨트롤러에 기반한 게임들을 들고 차세대 게임기 시장에 나왔죠.

    그런데 플스3에 대한 이야기는 없군요.
    플스3는 엑박이 갖는 그래픽과 닌텐도가 가지고있는 신 컨트롤러
    모두를 이미 갖추고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닌텐도보다 훨씬 뛰어난 모션기술과 엑스박스보다 훨씬 뛰어난 하위 호환 그리고 다른기기들에선 옵션으로 제공되는 기능을 모두 포함하고 뛰어난 차세대 미디어인 블루레이 플레이어까지 가지고 나왔죠.
    하지만 소프트웨어 부진으로 인해 현재 게임시장에서 뒤쳐지고 있습니다.
    거기에서 마소의 자본 잠식으로 인한 게임 개발사들의 전향이 큰 역할이 었죠.
    그리고 닌텐도는 자사의 소프트웨어이외에는 정말 투자나 지원이 전무하다 할정도이구요.
    돈 많이 벌면 다 좋은 기업이고 좋은 경영방침인가요?ㅋ
    2008.05.12 13:24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에 대한 이야기는 플스 아버지 구타라기겐의 게임과 삶 풀스토리(http://multiwriter.tistory.com/120)와 비디오 게임의 역사와 현재(http://multiwriter.tistory.com/95)에서 충분히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마이크로소프트,소니,애플,닌텐도,구글,IBM은 좋은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차피 선과 악으로 따져봐야 다 고만 고만한 기업이고 사실 다 따지고보면 다른 산업에 비해서 깨끗한 기업들이죠. 돈버는 기업들 다 따져 들어가면 자원을 독점하거나 국가로부터 독점적 사업권을 따서 이익을 봅니다. 하지만 IT 기업은 그렇지 않죠. 빌게이츠가 왜 대단한지 http://multiwriter.tistory.com/27 에 아주 장문의 글로 써놓았으니 한번 읽어보세요. MS-WORD로 12장이 넘는 분량입니다. 그리고 자본주의 사회에서 시장에서 인정받는건 그 자체로 칭송받아야 되고.. 결국 사람들은 어떤 상품이 시장에서 인정받는 이유와 그렇지 못한 이유에 관심을 가지기 마련입니다. 좋은기업은 이익을 내는거고 위대한 기업은 그 이상의 것을 하죠. 좋은 기업과 위대한 기업의 차이 역시 http://multiwriter.tistory.com/101 에서 저의 생각을 밝히고 있으니 읽어보세요. 또한 성공에는 정석이 없다는 http://multiwriter.tistory.com/109 를 읽어보시면 님의 질문에 대한 대답이 충분히 될것 같네요. 2008.05.12 17:0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