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T

초난감 CEO의 완벽모델 제리양!

멀티라이터 2008. 11. 6. 16:54






초난감 기업의 조건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이 책에 의하면 성공한 기업들은 그들이 뭔가를 잘해서라기보다는 실수를 적게 했기 때문이라고 적으면서 몇몇회사들이 저지른 재앙같은 실수들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책이 재판을 한다면 아마 야후의 제리양이 주인공이 되지 않을까싶네요.

얼마전에는 Yahoo CEO Jerry Yang Is the Dumbest CEO in Silicon Valley's History 라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실리콘 밸리 역사상 가장 멍청한 CEO 제리양이라는 이 자극적인 제목을 보고서 저는 그냥 블로거의 글인줄 알았더니.. 멀쩡한 언론의 기사더군요. 근데 오늘 야후의 CEO 제리양에 또다른 오점이 하나 기록될듯하네요.

구글이 결국 야후와의 광고 제휴를 전격적으로 취소했습니다.

미국 법무부가 구글과 야후의 제휴는 독점법 위반이라면서 강도높은 조사를 진행중이었는데..

결국 구글이 포기를 했네요.

뭐 사실 이런 사태는 누구나 예견할수 있었던 일입니다. 구글과 야후의 시장점유율이 90%가 넘는 상황에서 두회사의 제휴는 말도 안되죠.

구글입장에서야 야후와 MS의 인수 합병에 훼방을 놓기 위한것이었으니.. 손해볼것없는 제휴였지만..

앞으로 독자생존이 어려운 야후에게 생명줄 같았던 구글이 손을 놓았으니 이 얼마나 큰 타격이 있겠습니까?

그런데 정작 야후의 주식이 10% 폭등하던군요.

재미있는건 그 이유가 야후의 CEO인 제리양이 회사를 사임했고 조만간 MS와 인수 협상에 돌입한다는 루머 때문이었습니다.

제리양의 사임이 회사주식까지 올려놓을 정도로 호재인거죠.

얼마전에 포천지는 야후의 주식을 사야하는 다섯가지 이유라는 기사를 썼는데요.

그 첫째 이유가 바로 제리양이 조만간 회사에서 쫓겨날것이때문이라고 하더군요.

그런데 제리양을 보면 정말 배울것이 많습니다. CEO의 위치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수가 있는거죠.

이를테면 제리양은 야후를 미디어 회사로 포지셔닝합니다.

그래서 검색기술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검색 그까짓거 외주를 주면 된다고 생각해서 구글에게 하청을 맡기죠.

야후에게 검색기술을 제공한 덕분에 무명의 구글은 전세계적인 명성을 얻으면서 승승장구하는 계기를 마련합니다.

또한 제리양은 미디어회사라는 생각으로 스포츠등을 중계해주는 인터넷사이트인 브로드캐스트 닷컴을 59억달러에 매입합니다. 여기에 또 아이러니한 일이 하나 있는데요. 당시 브로드 캐스트 닷컴의 마크큐반은 이때 갑부의 반열에 올랐고 현재 미국에서 161번째 부자인데 반해서.. 야후의 CEO 제리양은 281위에 머물러 있습니다.

원래 야후는 구글을 인수할수 있는 기회가 여러번 있었죠. 근데 그때마다 자신들은 검색회사가 아니라 미디어회사라는 생각으로.. 구글 인수보다는 브로드캐스트닷컴처럼 참 쓸때없는 회사들 거액으로 사들입니다. 회사의 비전 한번 잘못 세운것이 오늘날 야후와 구글의 운명을 갈라놓은거죠.

제리양에게 가장 초난감한 모습은 직원관리에서 드러납니다. 이번 10월 22일날 야후는 1500명의 직원을 해고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현재 직원 1만 5천명중에 10%를 퇴출시킨다는건데요.

사실 지난 1월에 야후는 직원 천명을 해고 시키면서 한바탕 난리가 난적있습니다.

근데 당시 직원이 1만 4천여명이었습니다. 구조조정한다면서 직원들 천명 짤라놓고 또 그새 여기저기 직원들 새로 뽑아놓고서는.. 수익떨어져따고 그새 10%의 직원을 해고시키다니..  과연 제리양이 회사 운영에 정말 어떤 비전을 가지고서 운영하는건지. 그자체가 궁금해지더군요.  애초 계획이라는것이 없어 보입니다.

그리고 제리양에게 제대로 배우는 한가지는.. CEO는 소소한 여러 판단을 잘하는 것보다 정말 중요한 판단 하나를 잘해야한다는 생각을 새삼 각인시켜줍니다. 마이크로소프트에게 큰소리치면서 주당 33달러 주식총액 475억달러에 팔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오늘 제리양은 웹 2.0 컨퍼런스에서 제발 마이크로소프트여 회사를 매각해달라고 빌고 있는 상황이 되버렸죠.

많은 전문가들이 주당 20달러정도 받고 MS에서 회사를 매입할것이라고 예측들 하는데요. CEO의 선택 하나가 회사의 운명을 어떻게 바꿔 놓을수 있는지를 확실히 배울수가 있네요. 또한 개인감정을 회사에 끌여들여서도 안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합니다.  저는 야후와 구글의 협정이 반독점법 위반이 될것이라는것은 예측했지만..

또 단 하루만에 MS에게 쪼르르 달려가서.. 제발 우리회사좀 사달라고 구걸할지는 정말 예측 못했습니다. ^^;;   상황이 점점 재미있게 돌아가네요... ^^;;


댓글
  • 프로필사진 elel 닷컴기업의 역전을 보는건 참재미있네여.울나라에서도 다음과네이버가 있는데..닷컴기업들의 실수들을 보는건 참재미있네여. 2008.11.06 22:50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초난감한 실수 하나가 회사의 운명을 가르는게 또 IT분야인것 같아요. 성공도 빠르지만.. 실패도 빠른 분야니깐요..^^;; 2008.11.07 13:00 신고
  • 프로필사진 제레미 야후의 움직임은 하도 시시각각 변하니.. 최종 버전이 무엇이 될런지..ㅋㅋ

    CEO의 중요성에 대해 느끼고 갑니다..^^
    2008.11.06 23:17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CEO는 소소한 판단 몇개보다.. 정말 중요한 판단 하나가 중요한것 같습니다. 제리양이 훌륭한 면도 있지만.. 단 두번의 판단착오가 오늘 야후를 이렇게 만들어 놓은것 같습니다. 2008.11.07 13:01 신고
  • 프로필사진 젤가디스 미국야후의 경우 한국 네이버처럼 엄청난 콘텐츠를 자랑하는데 미국에서는 그게 안먹히나 보네요? 저는 야후메일을 평생 써와서 야후사이트를 자주 가보거든요. ^^; 한국의 네이버가 특이한 경우인가요? 2008.11.07 05:04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밑에 분이 이야기했지만.. 방문자수가 많지만.. 그걸 수익으로 만들어 내지 못하고 있는게 문제죠.^^;; 2008.11.07 13:01 신고
  • 프로필사진 정용민 남의 이야기 처럼 들리지 않아서...많은 반성을 했습니다. 아주 적절한 자극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08.11.07 10:07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조금이나만 유용한 글이 되었다면.. 제가 또 감사하네요.^^;; 2008.11.07 13:02 신고
  • 프로필사진 구차니 전술과 전략은 다르다 인거 같아요. 전투에서 이긴다고 전쟁을 이긴다고 할 수는 없으니 말이죠.
    우리 나라도 2MB만 그만 둔다고 하면 바로 경제 성장률 10%대 진입할려나요 ㅋ
    2008.11.07 11:15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전체적인 비전과 안목이라고나 할까요. 야후가 방문자수가 많아봐야 회사에 실질적인 수익으로 이끌어내지못하듯이 .. 국가의 성장률 높은데.. . 국민에게 혜택이 들어가지 못하면 말짱꽝이죠..^^;; 2008.11.07 13:03 신고
  • 프로필사진 노을 어떤 기업이던 그렇지만 특히나 더욱 사람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IT회사에서 인사관리를 그러한 방식으로 했던 것은 큰 오점으로 남을 수 밖에 없겠네요. 그런데 당시 미디어 회사로 포지셔닝한 것이 잘 못한 결정이었나는 의문이 듭니다. 결과론적인 판단 아닐까요? 수도회사로 시작한 비벤디가 컴퓨터 게임 산업에 뛰어든다고 했을 때 당시 그것이 옳은 판단이라고 생각한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조직관리 측면에서는 모르겠지만 회사의 방향성을 잡는 것은 딱 잘라서 옳다, 그르다로 말하기는 힘든 것으로 생각합니다. 2008.11.07 11:26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현재 야후는 독자생존이 어렵다고 합니다. 그러니깐.. 제리양이 자존심을 버리고.. 제발 마이크로소프트에게 회사를 사달라고 애절하게 부탁을 하고 있는거죠. 또한 마크큐반의회사를 59억달러라는 거액에 샀던 실수 때문에. 야후는 그후 회사의 비전을 세우는데 어려움을 겪어왔고.. 신규투자도 못하고.. 기술투자도 못하는등.. 당시 잘못된 판단으로 계속 후유증을 겪어 왔습니다. 대부분의 사업이 초기에 판단할수는 없지만.. 현재 야후는 잘못된 길을 걸었고 그로 인해서 회사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판단하기에는 적절한 시기라고 판단되네요. 2008.11.07 13:09 신고
  • 프로필사진 노을 멀티라이터님 말씀에 동의합니다. 확실히 제리양이 많은 오판을 했죠. 그런데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부분은 포지셔닝, 방향성에 대한 부분입니다. 미디어 회사라는 전략 자체에 대해서는 명백히 잘못된 선택이었다고 단정하기 힘들지 않을까란 생각입니다. 그러나 전술적 측면에서 실수는 치명적이었죠. 말씀하신 브로드캐스트를 인수하는 것도 전술적 측면에서 오판이라 생각하구요. 2008.11.07 13:45
  • 프로필사진 미국야후 미국 야후는 단일 사이트로 여전히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로그인/비로그인 모두)를 가진 곳입니다. 미국 야후의 프론트페이지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들이 방문하는 단일 페이지이고요. 검색을 하러 오는 사람들도 많지만, 대부분 콘텐트를 소비하러 오는 사람들이죠. 뉴스/미디어 부문에서도 가장 많은 페이지뷰를 기록하고 있고... 버즈나 앤서스도 나름 그냥 선전하고 있고... 야후의 콘텐트 정책은 잘 먹히고 있는 중입니다. 단지 구글처럼 수익성이 높지 않다는 겁니다. 사람들은 많이 들어오는데 그많큼 돈이 되질 않는다는 거죠. 2008.11.07 12:4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주식회사라는게.. 수익모델로 평가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 검색과 컨텐츠 이 두개의 균형을 이뤄야 했는데.. 일방적으로 미디어 회사라면서. 검색기술을 등한시 했던게. 고스란히 현재의 야후를 만들어 낸거죠. ^^;; 2008.11.07 13:11 신고
  • 프로필사진 cubix 만일 마이크로소프트에서까지 관심을 끊으면.. 야후의 미래는 어떻게 될 지 모르겠네요.
    예전에는 그렇게 잘나가던 기업이었는데...
    역시 추락하는건 순식간인가봅니다.
    2008.11.07 15:06
  • 프로필사진 도이모이 구글과 야후는 정말 네이버와 다음의 복사판입니다. 소설을 쓰려고 해도 정말 이렇게 똑같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자주하게 됩니다.

    정말 여러가지가 똑같지만 그 중 하나가 CEO가 아닐까 합니다. 사실 제리양은 세계적인 기업의 사장깜이 아니죠. 초기에도 얼굴마담이었지. 데이빗파일로가 거의 다 챙긴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국내 기업인 다음도 CEO 때문에 고전하는 초특급 1순위 회사 아닙니까. 제가 다음 보고 드는 생각이 메일과 카페의 위력입니다. 다른 인터넷 회사는 삽질 한번만 해도 망하는데 그렇게 많은 삽질을 했는데 아직도 2위를 하고 있는거 보면 메일과 카페의 위력이 다시금 실감합니다.

    증권가쪽에서 젤 싫어하는 기업인 1순위를 뽑으라고 하면 종종 이XX이 뽑힌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2008.11.09 21:5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