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배우 클린트 이스트우드 잘 아시죠? 우연히 인터넷을 돌아다니다가 클린트 이스트우드에 대해 그동안 알지 못했던 놀라운 열가지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  미국 영화 블로그 SPIKE가 전하는  당신이 모르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에 대한 놀라운 사실 10가지 한번 보실까요?

 


10.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스티븐 스필버그와 조지루카스보다도 더많은 영화를 감독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영화배우겸 감독이라는걸 알고 있었지만 스티브 스필버그와 조지루카스보다도 더 많은 영화를 감독했다니 믿기지가 않는데요. 여기가서 확인 해보니 참 많은  영화를 감독했네요. ^^;;




9.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카네기 홀에서 연주한 적이 있다.



1997년 카네기홀에서 피아노를 연주했습니다. 그는 소년시절부터 피아노를 쳤는데 독학으로 공부했다는군요.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다재다능함에 한번 놀랬습니다.


8.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생계를 위해서 연못을 만들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초기 영화배우시절 무명으로써 어려운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래서 헐리우드의 집들을 돌아다니면서 연못 만드는 일을 했다는 군요.


7. 클린트 이스트우드 가수였다?



1960년대 초반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팝음악을 녹음했다는 군요. 그런데 카우보이가 좋아할만한 노래를 중심으로 불러서 참 무드가 없는 노래들로 채워진듯합니다. ^^;;


6.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유니버셜 스튜디오로부터 목젖이 너무 크다는 이유로 해고 됐다.

이게 영화 역사로 보면 말도 안되는것 같지만 틀림없는 사실이라는 군요. 1954년 유니버셜 스튜디오와 주당 75달러의 수당을 받고 일을 시작했고 실제로 Revenge of the Creature and Tarantula에 출연까지 했답니다.  하지만 이때 영화 관계자들이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목젖이 크다고 그를 해고했답니다. 참 파란 만장한 인생이죠?


5.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프랑스로부터 기사 훈장을 받았다.





미국인들 눈에는 카우보이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프랑스로부터 정식으로 기사를 인정받은게 신기한가보죠? ^^;;


4.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똥차를 몰고 다닌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정도되면 당연히 최신의 벤츠나 BMW같은 명차를 탈것 같지만 80년대 후반에 나온 Grand Marquis 라는 자동차를 타고 다닌다는군요. 삶 자체가 인간승리같은 기분이 들면서 감동적으로 느껴졌는데 슬슬 존경심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3. 클린트 이스트우드 마이클 무어를 협박하다.

아니 그런데 갑자기 화씨 911로 유명한 마이클 무어를 협박하다니? 이게 좀 난감한 이야기인데요. 마이클 무어가 볼링포 컬럼바인에서 십계의 주연배우이자 유명한 총기 자유론자중에 한명인 찰톤 헤스톤을 상대로 취재를 하면서 좀 무례하게 굴었나 봅니다. 마침 밀리언 달러 베이비 수상식에 참여한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자기 문앞에서 무례하게 카메라를 들이 민다면 죽을줄 알라고 협박을 했다는 군요. ^^;;


2.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말에 알레르기가 있다.


카우보이 클린트 이스트우드에게 이게 웬 황당한 말입니까? 마치 카레이서가 자동차에 알레르기가 있다는 소리 같군요. 일생을 말위에서 보낸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말 알레르기라고 하면 믿기가 힘든데요.

그게 사실 이라는 군요. 그는 말 알레르기를 참고 견뎌내면서 지금까지 일을 해온거랍니다.


1.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채식주의자다.



클린트 이스트우드하면 역시 남자답고 뭔가 강인한 이미지라서 당연히 고기 스테이크를 좋아할것 같은데.. 그는 고기를 먹는건 죄를 짓는것과 같다면서.. 철저한 채식주의자가 됐다는군요.



댓글
  • 프로필사진 fancyydk 오호, 재미있는 사실이네요
    요즘 또 Gran Torino로 흥행몰이를 하고 있는 클린트 이스트우드 할아버지
    노년에도 열심히 활동하시는 모습 참 멋있습니다 ㅎㅎㅎ
    2009.01.20 12:54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나이에 비해서동안(?)이구.. 거기다가 흥행작 연발.. 젊은 시절의 고생을 딛고 일어섰기에 더 멋있어 보이네요.^^;; 2009.01.20 13:57 신고
  • 프로필사진 영화처럼 언제나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오타 신고할게요.
    3. 볼링포 컬럼비아 - 볼링 포 컬럼바인
    7. 카이보이 - 카우보이
    2009.01.20 13:05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오타 죄송합니다. 얼른 수정했습니다. ^^;; 2009.01.20 13:58 신고
  • 프로필사진 하이컨셉 하나 추가할께요.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예술가들의 도시에서 시장을 지낸 적이 있다. 2009.01.20 13:48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정말 다재다능의 대명사군요.^^;; 2009.01.20 13:58 신고
  • 프로필사진 하이컨셉 트랙백 날렸습니다 ^^ 2009.01.20 14:05
  • 프로필사진 구차니 채식주의자도 레벨이 있던데 어떤 레벨인지 궁금하네요 ^^;
    궁극의 채식주의자는 채집한 식물은 안 먹고 자연적으로 떨어진 것만 먹는다고 어디서 본거 같은데 말이죠.
    2009.01.20 14:13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아마 그정도는 아닌것 같아요.^^;;; 비타민제를 열심히 먹는다는걸 보면요. ^^;; 저도 뭐 자세하게는 모르지만요. ^^;; 2009.01.20 14:27 신고
  • 프로필사진 the1tree 떨어진것 만 먹진 않을 듯 -ㅅ- 2009.01.20 20:17
  • 프로필사진 ㅇㅇ 클린트의 젊은시절 영화를 봤는데 깜짝 놀랄정도로 호감이 가는 미남이었습니다.

    이분은 다른 할리우드 스타들과는 달리 왜 저리 세월을 제대로 맞았는지....

    숀 코너리는 그래도 곱게 늙은 편이더군요.

    아무튼 젊었을때 이 사람만큼 호감있게 상쾌한 미남은 미국에 없었을듯...
    2009.01.20 18:20
  • 프로필사진 hoo 호오 채식주의자였나요? 이유가 멋지군요. 사실 환경이나 개인의 도덕심, 종교, 믿음, 개인의 건강,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채식을 하는 분들이 많죠. 할리우드에도 채식주의자가 많은 거 같아요. 제가 들은 배우들도 여럿이니까요.

    뿌리를 다치지 않기 위해 땅위에 올라온 채소와 과일만 먹고 감자 등도 안 먹는 푸르터리안 (드물지만 제일 철저한 채식가들이죠), 일체의 동물성식품을 먹지 않는 베간 (벌꿀도 벌의 노동에 의한 것이므로 먹지 않는 것으로 압니다), 식물성 식품과 유제품을 먹는 락토베지터리안. 흔히 베지터리안이라고 하면 계란을 드시는 분이 많아서 (가령 빵은 계란이 들어가는 경우가 많고 베지터리안 제품이라고 특별히 만들어진 것들 중에 계란 흰자를 조금 넣는 경우가 있어요) 같은 채식가라도 본인이 정확히 확인하고 먹는 게 좋겠지요. 생선과 계란, 유제품을 먹으면서 채식가라고 하는 분들도 있고 심한 분은 특히 본인이 스테이크를 즐기지 않는다는 이유로 햄이 들어간 샌드위치를 먹으며 자신은 베지터리안이라고 하는 사람도 봤어요..ㅠㅠ

    우리나라는 채식이 좀 어려운데 일단 들어가면 무조건 성분에 적어넣어야하는 미국과 달리 몇 퍼센트 이하면 굳이 쓰지 않아도 된다는 조항이 있다나요. (요새도 그런지는 모르겠군요.) 미국은 각종 음식 알레르기를 가진 사람들이 많아서 성분 표기에 매우 정확하지요.(가령 유화제의 경우도 달랑 유화제라고 쓰지 않고 동물성 유화제인지 식물성 유화제인지 밝혀주거든요. 치즈가 들어갔으면 가로하고 치즈 내에 성분을 다시 표기해 주는 식이지요. 우리나라에선 라면성분에 김치라고만 써있어서 그 김치에 젓갈이 들어갔는지 아닌지 알 길이 없는데 말이지요.) 안 그러면 바로 소송이 들어올테니까요. 특히 피넛버터 알레르기가 심한 사람은 극미량이 목이 부어 숨을 쉴 수 없는 치사량이 되는 사람도 많아서 쵸콜릿 바등을 보면 굳이 제품 자체에는 성분이 들어가 있다고 하지 않아도 이 쵸컬릿 바는 너트가 들어가는 제품과 같은 라인의 설비를 이용해 만듭니다라고까지 친절하게 표기해주는 경우가 많거든요. 너트가 들어간 제품을 만든 후 남은 부스러기가 너트가 들어가지 않는 쵸콜릿 바에도 포함될 수도 있으니까 알아서 먹으라고 경고해주는 거지요. 제 주변에도 너트 알레르기가 심한 아이가 있었는데 너트가 아닌 너트와 비슷한 콩종류가 살짝 갈아들어간 파스타를 먹고 바로 목이 부어올랐다고 하더군요. 일단 외관상으론 다르게 생긴 콩이라 조리사도 이 아이의 알레르기를 알고 있었지만 미처 고려하지 못한 거지요. 아무튼 급식 조리사와 선생님들은 아이의 심각한 알레르기에 대해 당연히 알고 있고 항상 상비약을 가지고 다녀서 생명에는 별 문제 없이 해결이 났다더군요.

    가끔 된장과 야채만 넣고 끓여달라고 해도 친절하게 조개를 넣어놓고 채식용으로 특별히 끓였다며 가져다주는 식당도 있고 야채만 넣은 김밥을 쌓아달라고 부탁하니 오텡에 맛살을 넣어주던데 왜 오뎅이 채소로 분류되었어야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 채식이란 쉽지만은 않은 일인 거 같아요. 그냥 다른 사람이 먹을 수 없다고 하면 그것이 치명적인 생명유지의 문제이든 그냥 그 사람 양심의 문제이든 그냥 인정하고 선택을 존중해주면 좋을텐데 말이죠. 가끔 자신이 먹지 않는 성분이 들어가서 그 요리를 먹지 않겠다고 하면 자신을 위한 특별요리를 해달라는 것도 아닌데 본인의 요리에 쏟은 정성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이고 불쾌해하는 분들도 있던데 그냥 그 사람 평소 생활방식이니 그런가보다 하고 혹시 주변에 채식하는 분들이 있으면 너그럽게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참, 물론 우리나라에도 전문 채식점 (베간레벨)이 있답니다.
    2009.01.20 20:25
  • 프로필사진 컴온 후훗 정말 멋진 미(?)배우이시죠. 참으로 기품이 느껴지신다는~ 2009.01.20 22:34
  • 프로필사진 젤가디스 찍으시는 영화마다 철학이 느껴지시는 이분. 채식주의자라는 사실과 말 알레르기가 있다는 사실에 더욱 존경심은 깊어만 갑니다. ^^ 2009.01.20 23:55
  • 프로필사진 †Lucifer† 말 알레르기가 있었다는거에 좀 놀랐습니다.
    대단한 분이네요...
    2009.01.21 08:55 신고
  • 프로필사진 bookworm 클린튼 이스트우드가 채식주의자였군요. 몰랐던 사실이네요. 2009.01.21 18:04
  • 프로필사진 iphone 4 repair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다음에도 또 좋은 글 기대 할께요. 퍼가도 되죠? 2011.06.25 08:0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