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BM PC 시장의 마이크로 프로세서를 장악하며 승승장구하던 인텔에게 새로운 골치거리가 부각되었다. 인텔의 CPU를 복제하는 업체들의 난립이었다. 그중에 대표적인 회사가 AMD였다. AMD는 인텔과 호환되는 CPU를 연속적으로 발매하였다. 인텔이 386을 판매하기 시작하자 얼마 후에 AMD는 Am386을 발매하였고 인텔이 486을 판매하자 AMD는 Am486을 발매하였다. 인텔의 광고전략은 386이나 486을 브랜드화하여서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었는데 AMD와 여러 회사들이 유사 상표로 CPU를 출시하면서 인텔이 차지했던 시장을 공략하였다. 일반 대중의 입장에서는 386이나 486만 들어가면 같은 제품으로 오인하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인텔은 386과 486등의 명칭을 다른 회사들이 사용하지 못하도록 소송을 하였다. 하지만 법원에서는 386과 486은 고유의 숫자이기 때문에 상표권을 인정할 수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에 앤디 그로브는 93년 새로 출시하는 586급의 CPU를 그 동안의 관례와 다르게  펜티엄이라는 고유 상표를 등록해서 판매를 시작한다. 앤디 그로브는 과거 인텔이라는 회사이름을알리기 위해서  대대적인 인텔 인사이드(Intel Inside)라는 캠페인을 집행중이었다. 인텔 인사이드는 마케팅 역사에 새로운 획을 긋는 획기적인 광고 전략이었다. 1991년에 시작된 인텔 인사이드 캠페인은 앤디그로브가 CEO로 재직했던 98년까지 시행됐는데 34억달러라는 거액이 투입된 대대적인 마케팅이었다. 93년 펜티엄 출시후 부터는 팬티엄과 연계해서 보다 많은 물량을 투입해서 인텔 인사이드 광고캠페인을 벌인다. 그런데 인텔 인사이드 마케팅은 앤디 그로브의 뛰어난 지혜가 발휘되어 있다. 사실 인텔 인사이드 마케팅은 일종의 조삼모사씩의 마케팅이었다. 인텔 인사이드는 컴퓨터를 제조판매하는 회사와 연계하는 방식으로 마케팅을 벌였는데 컴퓨터 회사가 인텔의 CPU를 사용한다는 뜻으로 인텔인사이드 마크를 노출시켜주면 그 대가로 인텔로부터 보상을 받는 식이었다. 삼성이나 LG처럼 컴퓨터회사가 제품을 광고하면서 중간에 인텔 인사이드 마크와 효과음을 일정시간 노출하면 인텔에서는 CPU를 구입할 때 6%를 할인해주었다. 전세계에서 1600개나 되는 컴퓨터 회사들이 인텔 인사이드 광고캠페인에 참여했다.  하지만 인텔은 6%를 할인해주는 대신 CPU가격 자체를 높은 가격에 판매할수 있음으로 손해볼것 이 전혀 없었다.

컴팩이나 IBM같은 회사도 참가했지만 나중에는 인텔의 의도를 파악하고 재빠르게 탈퇴한다. 왜냐하면 결과적으로 인텔인사이드 광고가 인텔의 브랜드 파워만 높여주고 또 그만큼 인텔의 CPU에는 프리미엄을 더해주어야 했기 때문이다.  고객들이 어느순간부터 컴퓨터에 펜티엄이 들어가지 않으면 자신의 제품이 뒤떨어진 기분을 가지기 시작했다. 그도 그럴것이 98년 포춘에서 발표한 브랜드 순위에서 펜티엄은 코카콜라와 말보로에 3위를 기록했다. 나이키보다도 더유명해진 펜티엄의 브랜드 파워덕분에 인텔은 다른회사의 CPU보다 50%이상 더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었다. 컴퓨터 회사에서 인텔의 CPU를 6% 할인해서 구입한다고 해도 결국 인텔은 강력해진 브랜드 인지도 덕분에 CPU 가격 자체를 타사보다 높게 부르고 있었으니 손해 볼 것이 전혀 없었다. 컴팩과 IBM이 인텔의 의도를 알고서 나중에 인텔인사이드 광고를 하지 않았지만 이는 버스가 떠난 후였다. 이제 완성품 형태의 컴퓨터를 판매하는 회사들은 CPU 선택권이 없어지고 오직 인텔의 제품을 사용해야만 했기 때문이다. 인텔 CPU를 사용해야 컴퓨터가 팔리는 현실을 절감한 컴팩과 IBM은 다시 인텔인사이드 광고에 동참하게 될정도였다. 처음 인텔인사이드 캠페인을 펼칠 때 만해도 컴퓨터 부품을 만드는 회사의 미친 짓이라는 비아냥을 들었지만 인텔 인사이드의 성공으로 인텔은 시장 점유율이 88%가 넘어설 정도로 대성공을 거두고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디지털 시대의 윈텔(Win-Tel)제국을 완성하게 된다.

 
그런데 이렇게 역사에 남는 마케팅이라고 할수 있는 인텔인사이드 캠페인을 처음 시작했을 때 엄청난 반대에 직면해 있었다. 주변의 사람들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했다. 컴퓨터 제조사를 상대로 마이크로 프로세서를 판매하는 인텔이 일반 대중들을 상대로 그 많은 돈을 사용하는 건 상식에 어긋나는 일이라고 까지 말하는 사람이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큰 성공을 거둔 인텔 인사이드 마케팅을 보면 무엇인가를 새롭게 시도하고 도전하는 과정은 항상 주위의 반대속에서 리더의 결단이 필요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댓글
  • 프로필사진 구차니 Intel에는 축배를, 사용자에게는 쥐약을 ^^;
    여러가지 생각이 들지만, intel의 마켓팅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물론 그래픽에서도 단순 칩셋이 아닌 GPU라는 개념으로 대대적으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선전을 한 nVIDIA역시 비슷한 방법을 쓴것으로 보이네요. 아무튼 결론은.. Show me the money 인가요 ㅋ
    2009.03.02 16:1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처음에는 회사들이 기술로 승부하고.. 물론 최고가 되어서도 기술로 승부하지만.. 시장 점유율1위를 기록하는 회사는 최고를 달린다는 프리미엄을 등에 입고서 이익을 극대화하하기 위한 다양한 모델등을 창조해내는것 같습니다.^^;; 2009.03.04 16:09 신고
  • 프로필사진 왕뚜껑 "Intel Inside" 캠페인을 재미있게 비꼰, "Cyrix Instead"가 있었었죠.
    처음 Cyrix에서 내세운 저 문구를 보고 어찌나 웃었던지... 짧은 한 방이 있다고 느꼈었죠..
    인터넷에서 그당시 "Cyrix Instead" 로고가 있나 찾아보니 금방 나오지는 않네요.
    (그때 듣기로는 Intel이 얼마간의 돈을 주고 해당 캠페인과 관련한 권리를 샀다는 소문도 있었죠)

    Cyrix는 90년대 중반 486dx의 핀과 호환되는 5x86이라는 CPU와 6x86, MediaGX등의 CPU로 나름 틈새시장을 개척했던 CPU회사지만, NSI에 합병되고, NSI는 VIA에 합병되었었죠...
    에고.. 추억의 CPU와 캠페인이네요...
    2009.03.02 16:33
  • 프로필사진 날개달기 cyrix는 via에 합병되면서 아직
    c3 시리즈로 m itx기반의 보드cpu통합된 저전력모델로 생산되고 있지요..
    뭐 많이 안팔리니 문제긴 하지만..
    카pc다이 하는분들이 한때는 많이 썼던 플랫폼이기도 합니다
    2009.03.02 20:31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아하~ 예전의 그 사이릭스가 떠오르네요. 그런데 사이릭스는 별로 반응이 안좋았던걸로 압니다. 대신 AMD는 인텔보다 가격이 싼데 성능이 좋다는걸로 유명했죠. 물론 당시만해도 인텔의 브랜드가 압도적이어서 AMD를 쓴다는게 꺼림직하던 시절인데. 저는 과감하게 AMD의 486CPU를 샀던 기억이 납니다. 486CPU 100이나를 썼는데.. 당시 처음 나온 펜티엄보다 좋다는 이야기를 듣고서 샀는데.. 당시에는 그게 잘한선택인지 아닌지 사실 지금도 잘 모르겠네요. ^^;; 2009.03.04 16:07 신고
  • 프로필사진 퍼플 제품을 잘 만드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마케팅 또한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한 때 그래픽카드의 절대 강자로 군림하던 엔비디아가 AMD-ATI에 의해 시장을 잠식 당하고 있는 것을 보면 마케팅의 중요성을 실감할 수 있다고 봅니다.엔비디아가 초고가 제품 홍보와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을 때 AMD-ATI에서 가격과 성능을 적절히 조절한 제품을 출시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게된 것을 보면 마케팅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실감하게 됩니다.최근 지속된 불황의 여파로 소비자의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은 점과 AMD-ATI에서 시의적절하게 출시한 제품이 잘 어우러지면서 급성장을 하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2009.03.02 17:04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최고의 기술로 무장된 제품이 1등을 달리는게 아니라.. 결국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이 1등이 되는것 같아요.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이 되기 위해서는 또 마케팅적 요소가 들어가야겠죠. ^^;; 소비자 중심으로 생각하는거.. 그게 중요한것 같습니다. ^^;; 2009.03.04 16:05 신고
  • 프로필사진 C 대단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역시 성공하는 기업은 뭔가 독창적이고 창조적인 생각이 필수적인듯.. 2009.03.02 19:41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괜히 최고의 자리에 오는게 아닌것 같습니다. ^^;; 2009.03.04 16:04 신고
  • 프로필사진 ㅋㅋㅋ 대세는 AMD+ATI 2009.03.02 23:11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드래곤볼의 퓨전이 생각나네요.^^;; 2009.03.04 16:03 신고
  • 프로필사진 하이컨셉 맞아요. 크게 성공을 하는 경우를 바라보면 언제나 큰 반대가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블루오션에 들어가거나, 다른 사람들이 생각하지 못한 방식을 제시하기 때문에 그렇죠.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09.03.03 08:0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예.. 결국 새로운것을 보는것과 고정관념에 빠진 사람과의 대립이라고 해야할까요.. 그런 과정을 거치기 마련인것 같습니다. ^^;; 2009.03.04 16:03 신고
  • 프로필사진 인텔인사이드 전략은 고어텍스사의 전략 이후에 나온거랍니다^^ 조선일보 2008년 12월 27일자 기사에 나옵니다. 2009.03.03 08:3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좋은 기사 소개해줘서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그게 따라했다면 따라한거겠지만.. 분야가 다르잖아요. ^^;; 사실 인텔 인사이드 전략을 보면 컴퓨터 업체이기 때문에 달랐던 요소들이 꽤 있거든요. ^^;; 섬유회사와는 좀 다른게 많죠.^^;; 2009.03.04 16:11 신고
  • 프로필사진 온누리 대단합니다
    날이 찹니다. 건강하시고요
    2009.03.03 09:27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온누리님 이렇게 방문에 리플까지 항상 감사드립니다. ^^;; 2009.03.04 15:57 신고
  • 프로필사진 젤가디스 인텔이 이런 전략을 썼었군요. 상당히 기발한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 저는 인텔의 횡포(?)가 맘에 안들은 면도 있고 가격대 성능비에서 amd가 더 좋은거 같아서 이번 컴퓨터 새로 살때는 amd 로 사서 만족하고 있습니다. 듀얼코어 정말 좋네요. ^^ 2009.03.03 14:35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저는 AMD와 인텔을 번갈아서 쓰게 되더군요. 지금은 인텔울프 데일입니다. ^^;; 2009.03.04 15:58 신고
  • 프로필사진 빌게이츰 이번 글에는 리더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정치에 관한 댓글이 없어서 깔끔하네요 ㅎㅎ 2009.03.03 18:39
  • 프로필사진 멀티라이터 ^^;; 2009.03.04 15:57 신고
댓글쓰기 폼